• 청해부대, 피랍선원 전원 구출
        2011년 01월 21일 03:54 오후

    Print Friendly

    합동참모본부는 21일 삼호해운 소속 화학물질 운반선인 ‘삼호주얼리호’가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된지 6일 만인 이날 구출됐다고 발표했다. 

    합참은 이날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삼호주얼리호에 대한 구출작전(작전명 ‘아덴만 여명작전’)을 감행해 해적을 소탕하고 선박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청해부대 구축함인 최영함(4천500t급)은 이날 오전 작전에 돌입해 고속단정을 이용해 특수요원(UDT)을 피랍된 삼호주얼리호에 투입시켜 총격전 끝에 오후 2시56분께 해적을 제압하고 선박을 장악했다.

    합참은 이 과정에서 한국인 8명과 미얀마 11명, 인도네시아 2명 등 선원 21명은 안전하게 구출됐으나 선장이 복부에 총상을 입었다고 발표했으며, 부상자는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청해부대 군의관이 동행한 가운데 미군 헬기로 인근 국가 병원으로 후송됐다.

    피랍선박에 투입된 청해부대 요원들은 전원 무사하며, 선박을 납치한 해적 13명 가운데 8명은 사살했고 5명은 생포했다고 합참은 발표했다.

    합참은 "극도의 보안을 유지해온 삼호주얼리호 구출작전을 아데만 해역의 여명시간에 맞춰 전격적으로 단행했다"며 "오전 9시58분부터 오후 2시56분까지 4시간 58분동안 작전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