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희망연봉은 2138만원입니다"
    2011년 01월 17일 11:01 오전

Print Friendly

우리 나라 신입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초임 평균 연봉은 2138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9년의 2,066만원보다 72만원 늘어난 수치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는 17일 자사 홈페이지에 2010년 등록된 신입구직자 이력서 중, 희망연봉을 직접 기재한 이력서(협의 후 결정, 회사내규에 따름 등은 제외) 1만 7천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인구르트 측은 자신들이 얘기하는 희망연봉이란 "막연한 희망사항이 아니라 인사담당자가 실제로 열람할 것을 고려하여 입사지원서에 구체적으로 기재한 금액으로, 좀 더 현실적인 액수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희망 연봉 수준 분포별로 보면 1,800~2,000만원(18.8%)을 희망하는 구직자가 가장 많았고 2,000~2,200만원(16.3%) 2,200~2,400만원(15.3%) 1,600~1,800만원(12.1%) 2,400~2,600만원(10.8%) 등이 상위를 차지했다. 이어 1,400~1,600만원(6.8%) 2,600~2,800만원(4.8%) 1,200~1,400만원(4.0%) 2,800~3,000만원(4.0%) 3,000~3,200만원(2.4%) 1,000~1,200만원(1.7%) 3,200~3,400만원(1.0%)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는 남성이 2,240만원으로 여성의 1,995만원 보다 245만원이 더 많았으며, 학력별로 보면 고졸이하와 전문대졸 구직자의 희망연봉이 각각 2,021만원, 1,941만원인데 비해 대졸은 2,263만원, 석박사 이상은 2,628만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입사를 희망하는 기업의 규모별로는 대기업 희망자가 2,67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2,371만원, 중소기업 2,052만원 순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