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명·안산·의정부 70% 이상, 평준화 찬성
    By mywank
        2011년 01월 13일 05:42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 이하 교과부)가 고교평준화 지역 지정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교육청(교육감 김상곤)이 오는 2012년부터 고교평준화를 추진하려는 광명·안산·의정부시 주민의 70% 이상이 이를 찬성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도교육청이 지난달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3개 지역별 학부모 500명 안팎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광명시는 78.3%, 안산시는 77.1%, 의정부시는 72.5%의 주민들이 고교평준화에 찬성했다. 도교육청은 최근 이 결과를 교과부에 제출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번 경기도 3개 지역의 고교평준화 여론조사 제출은 경기도교육청이 지난해 10월 고교평준화 추진을 위해, 교과부령인 ‘교육감이 고등학교의 입학 전형을 실시하는 지역(평준화 지역)에 관한 규칙’을 개정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한 교과부의 보완 요구에 따른 것이다.

    조병래 경기도교육청 대변인은 13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광명·안산·의정부 지역은 이미 지난 6~7년 전부터 고교평준화 요구가 있어왔다”며 “이를 수렴해, 도교육청은 지난 2009년 5월부터 타당성 검토, 여론조사 등을 실시했고, 지난해 말 교과부에 고교평준화 지역 지정 신청을 했다. 오는 3월까지 교과부에서 지정 여부를 통보해야 하는데, 이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관행적으로 시·도 교육감이 타당성 검토, 여론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 교과부 장관에게 교과부령인 ‘교육감이 고등학교의 입학전형을 실시하는 지역(평준화 지역)에 관한 규칙’ 개정을 요청하는 절차를 거치면, 고교평준화 지역 지정이 가능했다. 하지만 최근 교과부는 도교육청의 고교평준화 추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며 ‘지정기준 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3일 <한겨레> 보도에서 교과부 관계자는 “지난해 실시한 고교평준화 결정권에 대한 정책연구 결과, 교과부가 평준화 지역 지정 권한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지금까지 형식적으로 진행돼온 평준화 지정 절차를 손질해 좀 더 엄격하게 관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