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권 청부심의, 방통심의위 해체해라”
    By mywank
        2011년 01월 10일 02:20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5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가 천안함 침몰사건을 다룬 KBS <추적60분>의 ‘의문의 천안함, 논쟁은 끝났나?’ 편에 대해 징계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해,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PD연합회, 한국기자협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참여연대 등 언론·시민단체들은 10일 “‘MB정권 청부심의’ 방통심의위는 차라리 해체하라”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방통심의위는 “<추적60분>은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최종보고서에 대해 전반적으로 ‘의혹 부풀리기’식으로 일관했고, 일부는 화면을 의도적으로 편집하고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방송해 시청자들에게 자칫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피격’이라는 결론 자체가 오류인 것으로 비춰질 수 있도록 방송했다”며 해당 프로그램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문제 삼았다.

    언론시민단체들, 방통심의위 규탄

    방통심의위는 <추적60분>의 ‘의문의 천안함, 논쟁은 끝났나?’ 편에 대해 ‘경고’ 조치를 결정했으며, ‘경고’는 방송재허가 심사에서 2점이 감점되는 중징계 조치이다.

    언론노조 등 언론·시민단체들은 10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방송회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추적60분> 천안함 편을 객관적으로 본 사람이라면, 방통심의위의 주장이야말로 정략적 의도에 따른 ‘트집잡기’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시사프로그램이 정부 보고서를 둘러싼 논란을 따져보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 방통심의위의 <추적60분> 심의는 방송프로그램에 대한 심의가 아니라, 제작진에 대한 ‘사상검증’에 가까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방송프로그램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아니라, 제작진의 ‘의도’를 문제 삼으며 이들의 머릿속을 파헤치겠다는 저열한 행위이다. 이는 방통심의위가 MB정권의 하수인이 돼 비판프로그램을 탄압하는 기구로 전락했음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방통심의위원들은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라. 그리고 언론통제 기관으로 전락해버린 방통심의위의 실상을 국민 앞에 폭로하라”며 “무능한 정권의 하수인이 돼 비판 언론을 탄압하고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이런 기구는 해체하는 게 낫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