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관제방송이 출현했다…재앙 시작
방송고용율 하락, 구조조정 광풍 우려"
    2011년 01월 05일 02:10 오후

Print Friendly

방송통신위원회가 2010년 마지막 날 종합편성 채널사업자로 씨에스TV(조선일보), 제이티비씨(중앙일보), 채널에이(동아일보)와 매일경제TV(매일경제)를 선정하고 보도전문채널 사업자로 연합뉴스TV(연합뉴스)를 승인하면서 향후 언론지형은 보수의 압도적 우세로 구축될 것이 분명해졌다. 

언론지형 보수 우세 압도적

또한 종편 사업자 선정이 1~2개 정도에 그칠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4개의 종편채널과 1개의 보도전문채널이 무더기 선정되면서 전파를 시장에 전면적으로 개방, 방송의 질 저하와 선정성, 폭력성 등이 우려되며 종편을 위해 광고시장을 확대함으로서 각종 사회적 부작용도 우려된다. 그야말로 대혼란을 불러일으키는 재앙이 닥치는 셈이다.

   
  ▲종편규탄 토론회(사진=정상근 기자) 

5일 민주당 최문순 의원실에서 개최한 ‘언론 4대강, 종편을 규탄한다’ 토론회에서 나온 우려의 목소리다. 이날 참여한 언론계나 학계 등 각계 전문가들은 이번 종편 사업자 선정 과정과 향후 예측되는 결과에 대해 강한 목소리로 비판하는 한편 조중동 등 종편에 선정된 보수언론들이 요구하는 추가지원 대책에 대해 강한 어조로 반대했다.

이날 토론회는 발제문 없이 각계 전문가들의 발언으로 진행되는 등 오히려 기자회견의 성격이 강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종편 선정에 대해 “국민들을 향한 대량살상무기의 등장(천정배 민주당 최고위원)”, “미디어 빅뱅이 아닌 미디어 빅팽(烹)(김승수 전북대 교수)” 등의 표현을 쓰며 원색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종편의 문제점에 대해 대부분 일치된 견해를 보였다. “여론독과점으로 인한 보수 획일화”가 그 첫 번째고, “방송의 공공성과 공영성 저하”가 그 두 번째다. 김승수 전북대 신방과 교수는 “참으로 어려운 시대가 될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이익이 되는 정책을 펼쳐야 하는데 오히려 종편선정은 괴물이 탄생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국민 목소리 잡아먹으면서 커갈 것"

김창식 언론노조 춘천MBC본부 위원장도 “이번 종편사업자 선정 이후 작은 언론사, 지역 언론사일수록 피해가 막심할 것”이라며 “경쟁이 심화되면서 돈 안되는 것들, 지역과 시사-교양 등의 콘텐츠를 잘라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상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도 “4개의 관제방송이 출현한 것”이라며 “폐쇄적 가족회사들에게 방송을 쥐어주고 승인취소 사유를 감점으로 처리하는 등 과정의 문제도 있다”고 비판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은 “종편은 살아남기 위해 국민의 목소리를 잡아먹고 자랄 것”이라며 “경쟁을 위해 저렴한 외국방송과 외주방송만을 활용해 결국 방송고용율은 저하될 것이며 오히려 구조조정의 광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진봉 텍사스주립대 신문방송학 교수도 “미국의 FOX방송만 봐도 그 폐해를 알 수 있다”며 “종편을 기반으로 결국 방송사M&A를 추진해 전체여론의 보수독과점 체제를 만드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석균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실장은 “종편 편성을 위해 의약품-병원, 주류광고까지 허용한다지만 이는 사회적으로 큰 부작용을 일으킬 것”이라며 “전문의약품의 심각한 오남용을 유발하고 가격을 높일 것이며, 이는 결국 국민건강보험의 재정악화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시청자 건강보험료로 재벌방송 살리자는 것이며, 여기에 주류광고 허용은 더 큰 문제점을 야기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분명한 대책은 나오지 못했으나 몇 가지 행동 가이드라인은 제시되었다. 김성균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대표는 ‘불매운동’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우리 단체는 이미 불매운동을 경고했고 이에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종편에 참여하지 못했다”며 “조중동 방송에 광고-후원하는 대기업의 목록을 발표해 불매운동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상 사무총장은 “종편의 취지를 무색케 만든 사업자 선정인만큼 그 과정에 대해 문제를 삼아야 한다”며 “종편을 위해 투자한 기업 중 조중동에 의해 협박을 받은 기업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고충처리반을 야당이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신료 인상, 국회서 반드시 부결시켜야

조 총장은 또한 “KBS가 수신료 인상을 통해 스스로의 광고시장을 조중동 방송으로 넘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야권이 단결해 수신료 인상을 국회에서 반드시 부결시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토론을 주최한 최문순 의원은 “언론정책은 정권의 성격을 보여준다는 말이 있다”며 “그렇게 보면 이명박 정권은 그야말로 독재정권임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스러운 것은 이명박 정권이 무능하여 종편 사업자로 선정된 4개 언론사를 모두 사지에 몰아넣었다는 점”이라며 “그들이 앞으로 특혜를 요구할테지만 우리는 이를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규탄사를 통해 “우리는 종편 사업자 선정에서 졌지만 언론악법 저지에 대한 대중들의 지지는 여전함을 미루어 결국 우리가 이겼다고 봐야 한다”며 “앞으로 광고시장의 후폭풍이 일어날 것이며 언론시장 붕괴로 국민은 오도된 여론을 들으면서도 그들을 위한 부담금은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토론회는 최문순 의원실과 미디어행동이 공동으로 주관했으며 이효성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사회로 김승수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김성균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대표, 김창식 언론노조 춘천 MBC 본부 위원장, 우석균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실장, 조준상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 최상재 전국언론노조위원장, 최진봉 텍사스 주립대학교 신문방송학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