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비대위 봉합말고 혁신하라"
"이석기-김재연, 소속 정당 결정 따를지 말지 결정해야"
    2012년 05월 16일 09:26 오전

Print Friendly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은 통합진보당 혁신 비대위(위원장 강기갑)가 “혁신을 해야지 봉합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일부에서 강 위원장이 혁신보다는 당권파와의 협상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중에 나온 것으로 눈길을 끈다.

김 위원장은 16일 아침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 프로그램과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최근의 통합진보당 사태를 보면, 민주노총의 지지 여부가 중요하지 않은 상황까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김재연 “지지 철회 유보를” vs 김영훈 “그런 말 할 때 아니다”

김 위원장은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의 의원직 사퇴 문제와 관련 “민주노총의 사퇴 압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며 “통합진보당 중앙위가 결정한 사안을 소속 당원인 이석기, 김재연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핵심”이라며 두 사람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그 두 사람이 자기가 속한 당의 결정을 따를지 말지만 결정하면 된다.”며 의원직 사퇴를 않고 버티는 것은 당론을 위배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김재연 당선자가 같은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비례후보 부정 선거 진상에 대한)재조사가 나올 때까지 민주노총의 지지 철회 여부를 기다려 달라.”고 말한 데 대해 “지금 그런 말을 할 때가 아니”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지금 가장 억울한 사람들은 민주노총 조합원들”이라며 “이들을 어떻게 달래려고 하는지 참담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또 “민주노총이 신당 창당 등 모든 방안을 고민하겠다.”며 17일 열릴 예정인 중앙집행위원회에서 관련 내용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