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상수, 뭘 잘못했는지 알려주마"
        2010년 12월 23일 02:54 오후

    Print Friendly

    ‘보온병’으로 정계에 폭탄을 던진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가 이번에는 ‘자연산’으로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안 대표는 최근 중증장애인 시설을 찾은 후 기자들과의 술자리에서 성형수술 실태를 언급하며 “요즘 룸(살롱)에 가면 ‘자연산’을 찾는다고 하더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는 또한번 뉴스의 중심에 ‘우뚝’ 섰다.

    안상수, 뉴스의 중심에 ‘우뚝’ 서다

    그런데 한나라당은 안 대표의 발언에 대해 “극히 사적인 이야기를 하는 자리에서 나온 말”, “불필요한 성형이 만연한 현실을 이야기 한 것이며 풍문을 인용한 것”이라고 오히려 옹호하고 나섰다. 발언과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발언으로 야권의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진보신당 강상구 대변인이 23일 논평을 통해 “성희롱 발언한 안상수 대표께,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려 드린다”는 제목의 논평이 눈에 띈다. 강상구 대변인은 이 논평에서 안 대표 발언의 문제점을 3가지로 조목조목 지적하고 있다.

    강 대변인은 우선 “성형 안 한 여성을 ‘먹을거리’에 비유한 것은 명백히 수치심을 불러일으킨다”며 “이런 얘기는 극히 사적인 이야기를 하는 자리에서도 할 수 없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적이든 공적이든 어떤 자리에서도 성희롱 발언은 하면 안 된다”며 “한나라당 변명은 걸리지만 않으면 강도질도 상관없다는 얘기로 들린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룸’을 거론했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성형을 강요하는 사회에 대한 이야기는 할 수 있지만 이는 청소년 연예인부터 취업희망자들까지 성형이 강요되는 현실을 이야기하면 된다”며 “그런데 안 대표 머릿속에서는 ‘룸’이 떠오른 것으로 재력과 권력을 뻐기는 천박한 장소, 여성에게는 더 없이 수치스러운 장소가 보통의 현실보다 친숙한 곳”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자연산을 더 ‘찾는다’는 발언도 문제”라며 “여성을 입맛대로 고르는 걸 당연시 하는 발언”이라고도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자기가 한 말의 의미가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편한 자리에서 웃자고 가볍게 한 얘기라고 핑계 대는 것은 더 어처구니가 없다”며 “한나라당은 성희롱 발언이 그렇게 편하고 가볍고 웃음을 주나”라며 힐난했다.

    "그게 편하고 가벼운 웃음을 주나?"

    이어 “오해의 소지를 일으켜서 문제가 아니라 한나라당과 당 대표가 원래 그렇게 생겨먹은 게 문제”라며 “게다가 이날 대화는 중증 장애인시설을 찾은 후 기자들과 가진 식사자리에서 벌어졌는데 중증 장애인 시설 찾은 것은 역시 다 쇼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날치기로 국민을 울리더니, 이번엔 성희롱 발언으로 국민의 반인 여성을 또 울렸다”며 “당신들이 존중하는 국민이 대체 한 사람이라도 있긴 한 건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안상수 대표는 이제 잘못을 알았으면 사퇴하라”며 “아직도 잘못을 모르겠다면 그래도 그냥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에 대해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거대 여당 대표가 불교 탄압 구설수에 오르고, ‘보온병 발언’으로 대국민 망신을 당했으면 자중했어야 함에도 대 여성을 상대로 성희롱 폭력을 휘둘렀다. 구제 불능, 회복불가”라며 “집권당 대표로 함량 미달이라 할 일천한 수준이 적나라하게 드러났으니, 더 이상 버티기 할 것 없이 대표 사퇴는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당의 대표로도 부적절하지만, 단순 실수도 아닌 반복적 구설수로 정치인 전체를 욕보였다”며 “정계은퇴 또한 심각히 고려해라”고 비판했다. 또한 “한나라당 역시 즉각적이고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사과논평 정도로 유야무야 할 일이 아니며 강용석 의원 사례보다 무겁게 처리해야 옳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