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권 예산안 투쟁, 공동대응 한다
        2010년 12월 22일 05:37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지난 8일 예산안을 강행처리한 이후 이를 비판하면서도 각자 행동해왔던 야당들이 공동전선을 형성하고 대응하기로 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사회당 등 야5당은 21일 ‘날치기 폭거무효, 민생예산회복, MB-한나라당 심판 제정당 시민사회연석회의’를 구성하고 이와 같이 결정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22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전하면서 “민주노동당의 MB 독재심판 국민운동기구 구성제안과 시민사회진영의 비상대책회의 제안이 협의와 조율을 거쳐 연석회의 구성으로 결실을 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참여단체는 야5당 외에도 한국진보연대, 참여연대, 4대강저지 범대위, 민주노총, 전농 등이다.

    이들은 연석회의 본회의를 대략 2주에 1회 개최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으며 매주 실무조정회의를 통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들은 연석회의를 내년 2월 혹은 4월 초 개정 예정인 임시국회까지 두기로 하였으며 한미FTA와 비정규직 문제 등 핵심현안에 대해 공동대응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현재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각각 연말까지 전국순회일정을 잡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예산안을 중심으로 연석회의는 구성되었으나 상설적인 연대기구로 자리 잡을지는 미지수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타 야당과 공동전선을 형성하자는 목소리가 있으나 당 주류가 이를 받지 않고 있다.

    한편 이들은 오는 28일 저녁 7시 서울역 광장에서 ‘날치기 폭거 무효, 민생 예산 회복, MB-한나라당 심판 제 정당 시민사회 결의대회’를 열어 공동대응의 신호탄을 올리기로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