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격훈련 찬성 66.6%, 20대 가장 높아
        2010년 12월 21일 01:23 오후

    Print Friendly

    연평도 사격훈련에 대해 국내외에서 찬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의 의견은 사격훈련 찬성 의견이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연평도 사격훈련에 대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격훈련을 계속 해야 한다’는 의견이 66.6%로, ‘사격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26.2%)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표=리얼미터

    리얼미터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인해 민간 피해가 컸던 만큼, 군의 사격 훈련에 높은 지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해병대 지원율이 높아져서 주목을 받고 있는 20대가 사격훈련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20대의 경우 사격 훈련을 계속해야한다는 의견이 76.2%로 나타나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으로 50대 이상이 68.7%, 40대가 65.2%로 나타났으며, 30대가 57.3%로 가장 낮았다. 성별로는 사격훈련 찬성 의견의 경우, 여성(60.4%)보다 남성(73.2%)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연평도와 지리적으로 가까운 중서부 지역, 특히 대전/충청(73.4%), 서울(72.7%), 경기/인천(69.8%) 지역이 사격훈련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고, 상대적으로 전남/광주(28.6%), 전북(54.2%) 지역에서 낮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이 81.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민주당 지지층은 54.8%로 상대적으로 낮았으나 역시 절반을 넘었다. 반면 민노당은 15.8%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표=리얼미터

    한편 연평도 사격훈련 재개 이후 북한의 향후 대응 전망에 대해서는 ‘도발을 자제할 것이다’라는 의견이 58.2%, ‘추가도발을 할 것’이라는 의견이 25.3%로 북한의 추가 도발 위협에 대해서는 낮게 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2월 20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7%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