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능교육 교사들, 진보신당에 항의 쇄도
    By 나난
        2010년 12월 20일 04:29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9월, 재능교육지부 투쟁 1,000일을 맞아 노동․시민사회단체 등이 ‘재능교육 불매운동을 선언’한 가운데 이에 대한 현직 교사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특히나 최근 진보신당이 내년 1월, ‘재능교육, 교사탄압 대책 토론회’를 개최한다는 현수막을 게재하자 교사들로부터 “재능교육 비방행위를 중단하라”라는 항의전화가 쇄도하고 있는 것이다.

    진보신당 "회사측 지침 내린 듯"

    진보신당 측은 “회사 측이 (항의 관련) 지침을 내려보내 교사들에 대해 교육을 한 것 같다”며 회사 측의 조직적 움직임을 주장하고 있으나, 재능교육 측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항의 글을 보내는 것을 회사가 교사들에게 시켰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정황을 살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 자료=진보신당

    진보신당과 학습지노조 재능교육지부에 따르면, 지난 주말경 진보신당이 재능교육 사태 관련 토론회 개최를 알리는 현수막을 전국 재능교육 지국 앞에 게재하자, 20일 오전 “진보신당은 누구를 위해 재능교육 불매운동을 하느냐”며 “불매운동과 재능교육 비방행위를 중단하라”는 항의 전화와 팩스가 쇄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항의전화’라고 쓰인 매뉴얼 형식의 문서가 진보신당 당사 팩스로 들어오기도 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항의전화 내용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것은 물론 팩스번호와 홈페이지 주소를 적시하며 ‘항의글 올리기’라고 게재돼 있다.

    그리고 이날 재능교육 교사라고 밝힌 이들로부터 걸려온 항의전화 내용 역시 해당 문서의 내용과 동일했다. 전화와 문서에 따르면 교사들은 “진보신당이 불매운동을 하면 재능 선생님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며 “당신들이 내 인생을 책임질 건가? 무슨 권리로 내 일을 방해하는냐”고 항의했다.

    또 해고된 재능교육지부 조합원들에 대해서도 “누가 조합원을 전원해고 했다는 건가?”라며 “불매운동 단체를 지원하는 사람들을 계약종료한 것 아닌가? 재능선생님이라고 하면서 불매운동 단체를 지원한다면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라며 “그런 사람들은 당연히 재능선생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불매운동하면, 지지할 것 같은가?"

    이어 이들은 “불매운동을 하면, 재능선생들이 진보신당을 지지할 것 같은가?”라며 “당장 재능교육 비방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같은 내용은 진보신당 홈페이지에도 올라오고 있으며, 현재 홈페이지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누리꾼 ‘재사모’는 진보신당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진보신당은 한두 명 재능교육 해직 교사의 당이냐”며 “누구를 위해 재능을, 재능교육을 비방하느냐”고 따졌다. 재능교육 교사로 보이는 그는 “재능교육의 수많은 교사의 생존권을 압박하는 이런 일들을 (벌이고 있다)”며 “이번 일로 재능회원이 그만두어 내수수료가 줄어든다면 이 모든 책임은 진보신당이 진다는 확언을 하던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삑사리’라고 밝힌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진보신당? 뭔데 내 지역에서 불매운동하느냐”며 “당신들이 나를 한 번 도와주기를 했느냐, 재능교육에 와보기를 했느냐”고 항의했다. 그는 “오늘부터 내가 다니는 168과목 회원 어머님들께 진보신당 절대 찍어주지 말라고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진보신당에는 “재능선생님의 생존을 위협하는 악의적 활동을 즉각 중단하십시오”라는 내용의 재능교육 교사들의 서명지도 전달됐다. 정진우 진보신당 비정규직국장은 “오늘 아침부터 재능교육 교사라고 밝힌 사람들로부터 항의전화가 오고 있는데, 내용은 ‘항의전화 공문’의 내용과 99% 일치한다”며 “이번 항의전화는 회사에서 지침을 내려, 내년 토론회 개최 등과 관련해 일선 교사에 항의전화를 시키면서 교사들을 단속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재능교육 관계자는 “항의전화 내용 관련 팩스를 보지 못했으며,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지금 당장 확인하기는 어렵다. 앞뒤 정황을 아는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대 단체에도 맞대응

    재능교육지부에 따르면, 진보신당 외에도 재능교육 불매운동을 선언과 시위 등을 펼친 시민사회단체에 대한 회사 측의 항의는 이전에도 계속 있었다. 재능교육 측이 지난 3일 부산 민중연대로 “1인 시위를 통한 당사 명예 및 신용 훼손 중단 요구” 공문도 발송한 바 있다.

    해당 공문에서 재능교육 측은 학습지노조에 대한 비난과 함께 "향후 당사에 대한 명예 및 신용훼손 행위가 재발될 경우 그에 따른 명확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고지하여 드린다”고 밝혔다.

    오수영 재능교육지부 사무국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능교육 측은 부산 민중연대에 학습지노조를 ‘불법임의단체로 규정하고, 농성을 벌이며 돈을 뜯어낸다’는 식의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했다”며 “노조를 넘어 연대단위에 대해서도 탄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9월 투쟁 1,000일에 맞춰 시민사회단체가 재능불매운동을 선언하자 재능교육지부장은 물론 학습지노조위원장, 대교지부장과 사노위 회원을 고소고발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당시 대교지부장은 불매운동 유인물을 나눠준 바도 없으며, 사노위 회원 역시 병원에 입원해 있던 상황으로, 탄압의 수위를 높이면 투쟁을 멈출 것이라 생각하겠지만 결코 그만 둘 수 없다”고 말했다.

    재능교육 노사 간 갈등이 사업장을 넘어 사회적 갈등을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재능투쟁 승리,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오는 21일, 천막농성 3년을 맞아 재능교육 불매와 교사수급지원거부를 선포할 계획이다. 오 사무국장은 “이전에는 재능교육 불매운동을 선언했다면 이제는 실제로 학부모들이 재능교육을 더 이상 하지 않도록 하는 행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