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통합 연석회의, 연말 가능한가?
    2010년 12월 15일 04:17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7일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와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가 만나 ‘진보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에 합의하고 이를 위해 광범위한 진보세력이 참여하는 진보진영 대표자들의 회동(연석회의)를 추진하기로 합의한 뒤 양 당은 공식-비공식 실무회담을 통해 연석회의 구성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양 당이 진보대통합에 적극적인 공감대를 표시했지만 연석회의의 구성과 위상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이는 상황에서 15일~25일까지 연석회의를 구성하키로 한 합의 이행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정희 대표는 진보대통합에 대해 “최대한 빨리”라고 강조한 바 있고 조승수 대표도 “크리스마스 선물”이란 표현을 쓰는 등 연내 연석회의 구성에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지난 7일 대표회담을 열고 있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사진=정택용 기자 / 진보정치) 

그러나 여전히 연석회의 구성 등을 놓고 양 당의 이견이 좁혀지진 않은 상황이다. 진보신당이 진보3당(민주노동당-진보신당-사회당)과 민주노총, 진보정치세력 연대를 위한 교수-연구자 모임(진보교연), 복지국가와 진보대통합을 위한 시민회의(시민회의) 등 6주체를 연석회의 초동주체로 보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측은 가능한 더 포괄적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양 당은 각각 지난 12일 최고위원회-대표단 워크숍을 열고 관련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 워크숍에서는 연석회의 구성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으나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16일 최고위원회를통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며, 진보신당은 민주노동당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

초동 연석회의 입장 차 좁혀져

특히 오는 15~25일 연석회의를 초동 구성키로 한 가운데 연석회의의 범위를 넓힐수록 그 구성이 더 어려워지는 만큼 민주노동당 내부에서도 우선 주요 주체를 대상으로 연석회의를 구성하고 이후 회의를 통해 범위를 더 넓혀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성희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은 사견을 전제로 “1차 연석회의에서 다 모이지 못할 것”이라며 “우선 거론되는 6주체로 연석회의를 구성할지, 여기에 농민-빈민 대중조직을 추가로 넣을지, 그보다 더 확대할지 여부를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확대해도 1차에 다 모이지 못한다”며 “현실에 맞게 탄력적으로 확대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진 진보신당 부대표는 “연석회의 범위를 최대한 넓혀야 한다는데 동의하나 넓혀지는 만큼 연석회의 구성이 오래 걸릴 것”이라며 “우선 공감이 이루어지는 주체로 구성하고 향후 최종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단체와 세력들이 참가하는 방향이 기본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가 끝나면 연석회의 범주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민주노동당 측이 핵심 논의는 연석회의와는 별도로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여기에 민주노총까지 포함하는 단위 회의를 따로 구성하자는 입장이고 민주노총도 양 당 관계를 강조하며, 양 당 전현직 대표 6인 회동을 추진하겠다고 나서, 연석회의의 중심성을 강조하는 진보신당 및 사회당과의 입장이 좁혀질지 여부가 변수다.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진보정치세력의 기본 토대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그리고 민주노총으로, 연석회의에 참여하는 진보정치세력이 주체가 아닌 것은 아니지만 이들을 중심으로 논의를 모아가야 추진력을 담보할 수 있다”며 “진보 양당 및 민주노총이 중심 주체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핵심주체  중심 vs 연석회의 중심

정성희 최고위원도 “진보대통합이 흡수합당, 해체 후 새 정당 건설로는 어렵고 신설합당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양 당의 조직과 외부 진보정치세력을 모두 견인할 수 있다”며 “연석회의에는 진보대통합에 참여하는 광범위한 진보정치세력을 모아내야 하지만 중심주체는 양 당과 민주노총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한 입장이 "헤게모니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진보신당도 진보 양당이 중심 주체임을 인정하고 있다”며 “양 당이 이에 대한 공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큰 틀로 보면 차이는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최고위원은 “실무협의에서 15~25일을 기한으로 정했지만 대표들은 연내라고 했다”며 “연내에 연석회의를 구성할지 연석회의 준비모임을 구성할지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보신당은 대표단 간담회를 통해 연석회의 구성에 당원들과의 공감폭을 넓히기로 했다. 진보신당 내부에서 진보대통합을 위한 연석회의에 반대의 목소리가 존재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당내 의견을 수렴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박용진 부대표는 “연석회의와 관련해 당 게시판에 여러 문제제기와 의혹이 있다”며 “당원들이 보기에 당혹스럽지 않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표단 내부에서는 지금까지 계속해서 일관되고 공개적으로 풍부한 토론을 거쳐 연석회의가 추진되어 오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필요하다면 속도를 조절해 나갈 수 있지만 그 속도조절의 의미는 당원들과의 공감대를 넓히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