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시국농성 돌입
    2010년 12월 10일 03:0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10일 4대강사업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 전국농민회총연맹 등과 함께 서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상시국농성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이번 시국농성은 지난 8일 정부와 한나라당이 ‘4대강 예산’으로 불리는 2011년도 새해예산안을 강행처리한 것에 대한 대응이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뜻을 받들어 이명박 정권 퇴진 투쟁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동당은 “한나라당의 날치기로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조종을 울렸다”며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폭력이 동원된 이번 날치기는 민주국가에서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반민주 폭거이며, 의회쿠데타”라고 말했다.

이어 “이 폭력사태의 진짜 범인은 이명박 독재정권이며, 이명박 독재정권이야 말로 3년 째 계속된 날치기와 의회 폭력의 배후”라며 “국민의 70%가 반대하고, 생명을 강을 죽음의 강으로 만드는 4대강 사업을 강행하기 위해 예산안 통과를 강행하고 하천 유역 막개발법에 불과한 친수구역특별법으로 되돌릴 수 없는 환경재앙을 불러오고 말았다”고 규탄했다.

이와 함께 “이명박 위헌 정권은 사상 유례없는 UAE 파병안 직권상정을 감행하고, 젊은 장병들을 원전수주를 위해 팔아넘겨 버렸다”며 “유신 시대조차 없었던 파병안 직권상정은 대한민국을 전쟁국가로 전락시켰으며, 이제 대한민국은 중동지역의 영원한 공적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은 “청와대의 꼭두각시로 전락한 한나라당에 의해 의회 독재 기관으로 변질된 국회는 사망했다”며 “이번 한나라당의 날치기 폭거를 이명박 정권의 12.8 의회 쿠데타로 규정하며 더 이상 국회는 민의를 대변할 수 없는 일당독재기구로 돌변했음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배신을 자행한 국회는 즉시 해산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노동당 등은 “이명박 독재 정권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일 수 없다”며 “우리 국민의 피와 땀으로 일궈 낸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모든 진보민주개혁 세력이 총궐기해 이명박 독재 정권을 권좌에서 몰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12월 18일은 이명박 정권에 반대하고 독재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각계 각층 민중들이 총 궐기에 나서는 날”이라며 “오늘부터 12월 18일까지 우리는 MB 심판과 이명박 정권 퇴진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비상시국농성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한편 민주당도 지난 9일 서울광장에 천막을 치고 시국농성에 돌입했으며, 10일에는 지도부-지역위원장 연석회의 및 규탄대회를 열고 원외투쟁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전현희 민주당 대변인은 “4대강 예산, 날치기 법안에 대한 무효화 서명운동을 하고 있으며 다음주 화요일까지 서울광장에서, 그 이후 전국적인 서명운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