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단체 인사 '인권상', 인권단체 반발
By mywank
    2010년 12월 09일 07:15 오후

Print Friendly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현병철)가 9일 ‘2010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 대상자로 대북 단체인 ‘북한인권시민연합’의 윤현 이사장을 선정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인권단체들은 “이명박 정부 비위 맞추기”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된 윤현 씨 (사진=북한인권단체시민연합) 

윤 이사장은 지난 1996년 ‘북한인권시민연합’을 창립해, 국내외적으로 북한인권 문제 공론화에 나선 인물이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그동안 북한 인권 대중강연회, 탈북자 실태조사, 탈북대학생 리더십 캠프, 북한 고문실태 외신기자회견 등을 진행해온 바 있다. 

이 밖에도 윤 이사장은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와 아시아인권센터 창립에 참여한 이력을 갖고 있다.

‘현병철인권위원장 사퇴 촉구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대책회의)는 9일 성명을 통해 “인권위는 ‘대한민국 인권상’을 윤현 이사장에게 수여한 것은 ‘이명박 정부 비위 맞추기’”라며 “현병철 위원장이 임명될 때, 이 대통령은 북한 인권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고 그에 충실하겠다는 것을 이번에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대책회의는 “작년에도 인권위는 ‘대한민국 인권상’으로 행정안전부가 추천한 북한 인권단체를 내정했다가 시민사회의 비판으로 멈춘 바 있다”며 “인권위의 윤현 씨 추천 배경이 북한 인권단체 활동을 했기 때문에 준 것임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대책회의는 또 “이명박 정부 입맛에 맞춘 ‘대한민국 인권상’을 선정하는 모습에서, 더 이상 인권위에 기대할 게 없음을 확인시켜 줄 뿐이어서 참담하다”며 “정부의 인권 침해를 감시해야할 인권위가, 정부의 꼭두각시가 돼 북한 인권을 수단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인권상’은 인권위 내부 3명, 외부 4명 등 7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공적심사위’ 가 결정하며,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인 10일 수상자 12명(팀)에 대한 시상이 이뤄진다. 한편 수상팀으로 선정된 <이주노동자방송>은 “인권위가 정상적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로 수상을 거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