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교육, '노조 가입' 이유로 계약해지
By 나난
    2010년 12월 06일 04:37 오후

Print Friendly

재능교육이 노조 가입을 이유로 현직 학습지 교사들에게 위탁사업계약 종료를 통보해 물의를 빚고 있다. 재능교육 측은 해당 교사가 “학습지노조 조합원으로 가입을 유지하고, 운영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더 이상 위탁사업계약을 유지할 신뢰가 파탄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학습지노조는 “회사는 노동조합을 임의단체로 규정하고 조합원들을 상대로 ‘대인적 신뢰관계를 저버렸다’며 말도 안 되는 말도 안 되는 논리를 펴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위탁사업계약 종료 통보를 받은 2명의 조합원은 학부모를 상대로 해고 반대 서명 전개와 출근투쟁을 벌이며 이번 조치에 항의하고 있다.

부산 수영지국에서 일해 온 최민정 씨는 최근 젖먹이 아이를 어렵게 떼어놓고 현장에 복귀했다. 하지만 복귀 채 5개월 만에 노동조합을 탈퇴하라는 회사 측의 종용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최 씨가 노조 탈퇴를 거부하자 지난 11월 20일자로 모든 수업을 인수인계하고 계약을 해지했다.

11월 20일이 계약일이라 한 단 전인 10월 20일 이미 재계약서를 작성했던 그였다. 하지만 재계약서에 사인한 지 이틀 뒤인 지난 10월 22일 회사 측은 면담을 통해 ‘조합원 재계약 불가 방침’을 통보했다.

서울 상도지국에서 일해 온 이현숙 씨도 최근 계약을 해지당했다. 그 역시 노조를 탈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12월 4일자로 수업을 모두 강제 인수인계당하고 계약을 해지당한 것이다.

   
  ▲ 자료=학습지노조 재능교육지부

학습지노조 재능교육지부에 따르면 재능교육 측은 지난 10월부터 각 지역 지국에서 노동조합 관련 교육을 실시하며, 조합원 대상 노조 탈퇴 지침을 하달했다. 이에 각 지국에서는 조합원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현직 교사와의 1:1 면담을 진행하며, 노조 탈퇴를 종용했다. 탈퇴하지 않을시 재계약 불가방침도 밝혔다.

당시 재능교육 측은 각 지국에 내려 보낸 ‘불매운동 지원 행위 조치 방안’ 지침에서 “학습지 노조는 법적 노동조합이 아닌 임의단체에 해당”한다며 “현재 진행 중인 불매운동은 범죄행위(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 업무방해)”라고 주장했다. 

결국 노조 탈퇴를 거부한 최민정 씨와 이현숙 씨는 위탁사업계약 종료 통보를 받았고, 해고자 신분이 됐다. 앞서 지난 8월 17일 재능교육 측은 ‘재능투쟁 1000일’을 기념해 시민사회단체가 재능불매 선언을 하자 노조 사무처장인 유득규 씨에 대해 ‘불매운동 주동’ 이유로 계약해지를 통보한 바 있다.

재능교육은 또 ‘불법임의단체 가입교사(운영비 납부) 면담 실시’를 공문에서 “계속 운영비를 납부할 경우 위탁계약 만료시점에 재계약 불가 통보”하고 “불법임의단체 가입 및 운영비를 납부해 왔으나 향후 납부하지 않겠다고 하는 교사”에 대해서는 “불법임의단체 탈퇴 및 운영비를 납부하지 않겠다는 확인”을 할 것을 지시했다.

최정민 씨는 “노동부에서 받은 노동조합 설립필증까지 있는데도 회사는 노동조합을 ‘불법임의단체’로 규정하고 조합비를 낸다는 이유만으로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한다”며 “학습지교사로 살면서 우리의 노동가치를 제대로 받으면서 일하고픈 소망을 담아 가입한 노동조합을, 회사가 재계약이라는 생존권을 담보로 탈퇴를 운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마지막 수업 날, 울먹이던 아이들과 회사에 항의전화하시던 너무나 상식적인 회원어머니들이 기억난다”며 “아이들, 회원어머니들, 그리고 저에게 상처가 된 이 ‘부당해고’에 맞서 분노와 행동으로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수영 노조 사무국장은 “재능교육 불매운동으로 해고된 3명의 조합원 외에 현재까지는 부산과 서울에서 2명의 계약 해지자가 나왔다”며 “하지만 현직 조합원 중 대다수가 재계약일이 1월 1일자로, 12월말 경이 되면 위탁계약 종료 통보가 더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사는 우리가 노동자가 아니라고 하더니, 재능교육과 위탁계약을 맺은 사장이 정당이나 임의 단체에 가입하는 건 회사가 통제할 문제가 아니”라며 “마치 사상검증을 하듯 조합원들의 노조 가입을 문제 삼고, 이를 이유로 계약을 해지하는 말도 안 되는 논리를 펴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