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언어폭력 경험 62.5%
    2010년 11월 30일 10:57 오전

Print Friendly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직장에서 ‘언어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자사 회원인 직장인 1,889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언어 폭력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62.5%가 ‘당한 경험이 있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언어 폭력의 가해자는 ‘상사’(72.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CEO, 임원’(27.5%), ‘선배’(19.4%), ‘고객’(8.9%), ‘동기’(7%), ‘거래처 직원’(6.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언어 폭력을 당한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1.2%(복수응답)가 ‘상대방이 화, 스트레스를 풀 목적으로’를 선택했다. 이어 ‘상대방의 언어습관이라서’(48.7%), ‘개인적 감정 문제로’(37.2%), ‘내가 업무를 제대로 못 해서’(21.6%), ‘이유 없다’(21.2%) 등의 순이었다. 

주로 당하는 언어 폭력은 ‘비꼬는 말’(68.1%,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인격모독’이 65.3%로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자존심 상하게 하는 호칭’(43.6%), ‘공개석상에서 과한 호통’(37.4%), ‘욕설’(33.1%), ‘협박성 발언’(21.8%), ‘성희롱적 발언’(17.5%) 등이 있었다.

직장 내 언어 폭력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 정도는 87.1%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보통 수준’은 11%, ‘심각하지 않은 수준’은 1.9%에 그쳐, 스트레스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어 폭력을 당한 후 대응 방법은 ‘그냥 참고 넘어갔다’(48.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그 자리에서 불쾌감을 표시했다’(18.1%), ‘퇴사의사를 밝혔다’(10.2%), ‘인간 관계를 끊었다’(9.2%), ‘기타’(5.1%), ‘똑같이 언어 폭력을 가했다’(3.3%), ‘더 높은 상사에게 보고 했다’(3.2%)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자신이 언어 폭력을 가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들은 12.1%에 그쳤다. 폭력을 가한 이유로는 ‘잘못을 고쳐주려고’(52.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해, 폭력을 당한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이유와 차이를 보였다. 이어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을 해서’(41.2%), ‘상대방이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서’(28.5%), ‘장난, 친근함의 표현으로’(11.8%) 등의 순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