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 절반 정규직화 찬성
    2010년 11월 24일 04:07 오후

Print Friendly

현대차울산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1공장 점거파업이 열흘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울산 시민 절반가량이 현대차가 대법원 판결에 따라 정규직화를 실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울산사회조사연구소가 22일부터 이틀간 진행했다.

23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가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49.5%로 나타났다. 반면 회사가 어려우니 불법이라도 비정규직을 계속 사용해야 한다는 답변은 10.6%에 불과했다.

   
  ▲비정규직 제도에 대한 울산시민 여론조사 결과(왼쪽) 및 현대차 불법파견에 대한 의견분포(오른쪽)

울산 시민들은 비정규직제도 자체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인식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46.7%가 비정규직제도 자체에 대해서도 ‘부당한 차별제도이고 자녀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없어져야 한다’고 답해,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필요한 제도라고 응답한 16.2%보다 훨씬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울산 시민의 73.9%는 회사가 교섭에 나서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답해, 절대 다수가 평화적 사태 해결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현장에 공권력을 투입해 해산해야 한다는 답은 3.4%밖에 되지 않았다.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 해결 방안에 대한 울산시민 여론(왼쪽)과 정규직노동자들의 역할에 대한 울산시민의 의견분포(오른쪽)

현대차 정규직노동자들의 역할에 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38.9%가 ‘정규직도 적극 지원하고 연대해야 한다’는 의견이었으며, 모른 체 해도 된다는 응답은 11.8%였다. 나머지 49.9%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울산 거주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및 직접면접조사를 통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4.38%p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