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와 검찰의 '부당거래'
        2010년 11월 19일 05:24 오후

    Print Friendly
       
      

    대포폰이 엮고 있는 거대한 커넥션을 감추기 위해 검찰의 ‘희광이 춤'(망나니 춤)이 현란합니다. 청목회 수사를 명분으로 의원회관을 털면서 시선을 분산시키고, 검찰의 정치적 의도를 숨기기 위해 스폰서 검사 재수사를 지시합니다. 영화보다 더 막장드라마같은 검찰과 청와대간의 부당거래입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