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No 참여당" 입장 재확인
        2011년 07월 18일 01:22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지난 16일 부터 1박 2일 동안 대전 인근에서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 수임기관 워크숍을 열고 국민참여당의 진보대통합 합류는 “진보대통합의 근본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진보대통합 자체를 좌초시키는 중대 변수가 될 수 있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진보신당은 지난 13일 수임기관 상임위원회에서도 이 같이 결정한 바 있다.

       
      ▲진보신당 수임기구 워크숍.(사진=박창규) 

    수임기관 상임위는 참여당이 참여정부의 신자유주의 정책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고, 진정성 있는 성찰은 몇 마디 말로 대신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과거와 다른 정치활동을 통해 행동으로 검증되어야 한다며 참여 반대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위원회 명칭 변경은 쉽지 않을 듯

    진보신당은 18일 오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중대 변수’라는 표현의 구체적 의미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문을 열지 말아야 하지만, 만에 하나 들어오게 될 경우 판 자체를 유지하기 쉽지 않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수임기관 워크숍에서는 연석회의가 7월 말까지 전환키로 했던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위원회(이하 새통추)’를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을 위한 정치회의(이하 정치회의)’로 명칭 변경을 요구키로 했다. 이는 새통추가 사실상 통합진보정당 건설을 전제로 하고 있다는 진보신당 내 독자파들의 지적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민주노동당 측이 5.31 최종합의문에 명시된 위원회의 명칭을 변경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있어 진보신당의 명칭변경 요청이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지난 15일 연석회의 대표자 회의에서도 조승수 진보신당 대표가 명칭 변경을 제안했지만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최종합의문에 적시된 명칭 변경을 논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진보신당 수임기관은 정치회의 참여 대상을 5.31 합의문에 대한 의결 절차를 거친 진보정당과 전국적인 진보단체, 그리고 이에 동의하는 각 단위별 모임 및 개별인사로 하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역시 합의문에 동의한 국민참여당 만큼은 ‘진보정당이 아니’라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워크숍 중 연석회의에서 빠진 사회당과의 통합 협의와 관련, ‘정당 간 협상을 수임기관 차원에서 진행해야 한다’는 안이 제출되었으나, 우선 당 대표단이 먼저 사회당과 접촉하고 수임기관에 보고한 후 사회당과의 협의 방식을 판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