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손 가장 더러워, 영부인 뭐하고 다니나"
    2010년 11월 17일 01:49 오후

Print Friendly

검찰이 ‘청목회 로비 의혹’과 관련, 16일 민주당 강기정 의원과 최규식 의원 보좌관 3명을 전격적으로 체포하면서 민주당이 부글부글 끓어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 17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연 민주당은 우선 예산심의가 진행 중인 상임위 참석을 모두 보이콧 하고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최규식 의원만 현안질의를 하기로 했다.

   
  ▲민주당 의원총회(사진=민주당) 

민주당은 이날 오전 8시 최고위원회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으며 의원총회를 통해 ‘강경대응방침’을 합의했다. 특히 이날 의총에서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이명박 정권과 정치검찰이 정상의 범위를 넘어서고 있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민주당 전현희 대변인은 “의총결과 이번 검찰의 체포와 강제수사는 민간인 불법사찰과 대포폰게이트를 덮으려는 고도의 정치적 수사라는데 대부분의 의원들이 의견을 같이 했다”며 “또한 사본 압수수색 영장, 포괄 압수수색 영장은 명백히 형사소송법에 위반되는 불법․위법 압수수색으로 따라서 이번 검찰수사도 위법한 수사로 불법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무엇보다도 이번에 문제가 된 사건은 불법적인 정치자금이 아니라, 개인이 합법적으로 10만원 내고 10만원 세액공제로 돌려받는 정치자금법상 보장된 깨끗한 정치자금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불법적인 정치자금으로 매도하고 둔갑시킨 검찰의 수사는 고도의 정치권의 불신을 국민들에게 야기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을 동원해서 어렵게 살린 민주주의를 십년 이상 역주행 시킨 검찰의 권력남용에 대해 많은 의원들이 규탄했고 민주주의와 국회의 위상을 바로잡기 위해 이번 사안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말이 많았다”며 “이번 수사가 정치적 수사이므로 국회에서 단호히 이에 맞서 국정조사와 특검을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는 주장들이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러한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국회에서의 대응방안에 대해 오늘 오후에 진행되는 상임위에는 참석하지 않고, 다만 예결위만 진행을 해서 민주당 이석현의원이 대포폰 게이트와 그리고 현안에 대해 질의하고 이후에 퇴장을 하는 것으로 잠정적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이후 대응은 오후 다시 의원총회를 속개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은 나라 전체를 시베리아로 만드려 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고, 골프장과 룸살롱 접대를 받고 퇴직 후 자신이 담당한 사건의 피해자로부터 직장을 약속받는 후안무치한 검찰이 청원경찰과 같은 서민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지켜줘서 고맙다고 후원한 것을 불의로 규정하고 때려잡겠다고 달려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은 자신들의 불법적 민주주의의 파괴통로였던 대포폰을 숨기기 위해 그 어떠한 일도 할 태세”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검찰 권력으로 죽일 때, 그의 손은 이제 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손이 됐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저들의 비열함을 용서하지 말자”며 “민주당은 선택의 여지가 없어졌다. 한 몸이 돼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도대체 대포폰에 무슨 비밀이 있는지 밝혀내고 도대체 이 정권의 영부인이 무슨 일을 하고 다녔는지 물어봐야 되겠다”며 “도대체 누가 국민의 검찰을 정권에 팔아넘기는 가롯유다인지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독재는 권력자가 자기만 옳다고 할 때 나타나며 검찰이 법의 이름을 빌려서 권력을 농단하면, 결국 자신의 이름을 더럽힌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 역시 “지금은 여야 의원을 막론하고 국회에 내려지는 이명박 정권의 폭거”라며 “최고위원회에서 모든 상임위와 예결위를 보이콧 할 지, 예결위는 들어가 대포폰에 대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고 상임위는 보이콧 하는게 좋겠다는 등 여러 의견이 나왔으며 우리 모두가 다 수사의뢰서를 검찰에 제출하고 87명이 다 검찰에 출두하자는 안도 나왔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금 관계돼 있는 다섯 명의 의원뿐만 아니라 한나라당 의원이건 어떤당 의원이건 국회의 공동 운명사안”이라며 “이것은 국회의원을 완전히 국민의 혐오대상으로 만들려고 하는 고도의 정치공작으로 국회를 무력화시켜서 FTA를, UAE파병을 4대강을, 예산을 쉽게 통과시키려고 하는 정치공작”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