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 개헌론, 레임덕 우려한 노림수"
        2010년 11월 16일 11:30 오전

    Print Friendly

    14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 ‘개헌특위’ 구성을 제안하고, 15일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선거구제-행정구역 개편’을 거론한데 대해 민주당이 16일 공식논평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이 주도하는 선거구제 행정구역 개편은 레임덕을 우려한 정치적 노림수”라고 깎아내렸다.

    전현희 민주당 대변인은 “지금 국회는 예산과 민생법안, 정권의 4대강 문제, 국회탄압대책 등 정치적 현안에 매진해야 할 시점이며 또한 이명박 정권의 권력형 불법행위인 대포폰 게이트와 민간인불법사찰 문제, 이에 대한 검찰의 부실․은폐․축소 수사, 스폰서검사․그랜저검사 등 검찰비리에 관한 국정조사가 중요한 문제로 제기돼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선거제도와 행정구역 개편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연내에 제시하겠다고 밝힌 것은, 그 목적이 매우 의심스럽고 국회와 정치를 무시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민주당은 현안 문제에 매진하고 민생과 복지를 챙길 것으로 4대강 예산 삭감에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이명박 정부가 총체적으로 국회를 흔들고 있다”며 “자기들 내부에서조차 정리되지 않은 개헌안을 ‘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하고, 선거구제와 행정구역 개편을 또다시 들고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 청목회를 필두로 해서 개헌, 선거구제 개편, 행정구역 개편, 그리고 계속해서 한나라당 의원에 대한 과도한 압수수색 등을 보더라도 일련의 정치적 탄압이 여야 가릴 것 없이 무차별하게 쏟아지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에 대한 철저한 대책을 강구하고, 당의 운명을 걸고 이런 문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고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선 15일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는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일부 야당 의원들이 눈앞의 이익에 급급해 (이명박 정부의 선거구제 개편 등에)동조해서는 안 된다”며 “이 논의에 참여하는 것 자체가 야권연대를 흔들리게 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