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아 실현 노동? 18.8%에 그쳐
        2010년 11월 15일 10:02 오전

    Print Friendly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전국 남녀 직장인 590명을 대상으로 ‘현재 일을 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물은 결과, 절반이 넘는 56.6%가 ‘돈을 벌기 위해, 즉 생계수단으로 일을 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아실현을 위해 일을 하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 18.8%로 10명 중 2명에도 못 미쳤다. 이 외에 ‘원만한 사회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18.6%)’ 일을 하고 있다는 직장인도 있었으며, 아예 ‘왜 일하는지 잘모르겠다’는 응답도 5.1%였다.

    현재 일에서 의미를 찾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낮은 연봉과 열악한 근무환경 때문이란 응답이 36.6%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지나친 업무량과 잦은 야근으로 심신이 피로해서 21.9% △입사 시 처음 생각했던 업무가 아니라서 18.5% △적성에 맞지 않아서 8.0% △사내 희미한 나의 존재감 때문 6.6% △상사 및 직장동료와의 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약 ‘취업준비생 시절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현재 자신의 직업을 다시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13.6%만이 ‘현재 일이 적성에 잘 맞아 다시 선택하겠다’고 했다.

    반면, 36.3%는 ‘하고 싶은 일이 따로 있기 때문에 선택하지 않는다’고 했으며, 14.2%는 ‘현재 선택을 후회하기 때문에 절대 선택하지 않겠다’고 했다. 또 35.9%는 ‘잘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또, 현재의 행복한 직장생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사항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38.3%가 ‘새로운 노력을 시도하고 싶으나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으며, 20.0%는 ‘특별히 노력하는 것이 없다’고 응답해 절반 이상의 직장인들이 현재 직장생활 불만에 대해 특별히 대처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내 적성이 무엇인지 찾는 과정을 하고 있다는 직장인은 21.2%였으며 △일은 자아실현의 과정이라 생각하고 현재 일에 집중하고 있다‘는 응답도 17.5%였다.

    이번 조사는 이메일 설문을 통해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실시됐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