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전면재개정 특위 설치하자
당, 강령 당헌 바꿔 수권정당 면모"
    2010년 11월 03일 11:16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는 3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노동법 전명 재개정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이 대표는 또 진보대통합과 관련 내년 상반기까지 민주노동당 안팎의 진보세력을 하나로 모아낼 것이라고 천명했다.

4대강 특별법 제정을

이 대표는 이와 함께 4대강 예산 전액 삭감과, 보를 해체하고 강을 복원시키기 위한 ‘4대강 특별법’ 제정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특히 강령과 당헌, 당규를 바꿔 수권정당의 면모를 갖추겠다고 밝혀 개정 방향이 주목된다.

이 대표는 노동법 개정 특위 제안과 관련 “타임오프제로 노동현장을 뒤흔들며 분쟁을 일으키는 노동조합법을 재개정하고, 비정규직 철폐를 위해 각종 법과 제도”와 “전근대적인 공무원, 교원 정당가입 금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국회가 제 역할을 다 하지 못하면 국민이 직접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민주노동당은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계, 시민사회와 함께 이명박 정부에게 빼앗긴 노동3권을 되찾기 위한 제 2의 민주화 운동을 범국민적으로 벌이겠”다고 밝혔다.

진보정치대통합과 관련 이 대표는 “당 대회, 중앙위원회 등 당의 모든 공식 의결기구를 통해 진보정치 대통합을 결정하고 이행 계획과 추진 기구를 마련”했다며 “2011년 상반기까지 당내 외 진보세력을 하나로 모아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거에 무엇을 했는지를 묻기보다는, 앞으로 무엇을 함께 할 수 있는가를 기준으로 공동행동과 연대의 폭을 넓히고, 진보정치에 기대를 걸었다가 분열에 상처받고 돌아서신 분들께 새로운 희망의 증거를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내년 6월 정책당대회서 강령 개정

이 대표는 이와 함께 “국민에게 열린 정당,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정당”이 되기 위해 “모든 당원이 참여하는 열띤 토론을 통해 내년 6월 정책당대회에서 강령과 당헌, 당규를 개정”해 수권정당의 면모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이밖에 △한-EU FTA 재협상 △G20을 앞둔 밀실협상 중단 △제재 일변도 대북정책 중단과 쌀 차관 제공 △농업정책의 근본적 전화 △영유아 필수 예방접종 비용 지원 예산 확보 △건강보험 하나로 실시와 증세 등을 민주노동당의 주요 과제로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