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대 세습' 민노당 대응 잘해 51.7%
        2010년 10월 18일 05:5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부설 새세상연구소는 18일, 북한 노동당 대표자 회의 이후 김정은 인민군 대장이 사실상 후계자로 부상한 것에 대해 민주노동당이 공개적으로 비판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51.7%가 남북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므로 (비판하지 않은 것이)바람직한 태도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새세상연구소가 16일 여론조사 기관인 리서치 앤 리서치(R&R)에 의뢰해 벌인 여론조사에 따르면 51.7%의 응답자가 위와 같이 답변했으며 ‘남북관계가 악화되더라도 공개적으로 비판해야 한다’고 답변한 응답한 사람은 35.1%였다. ‘잘 모르겠다’ 등 무응답은 14.1%였다. 새세상연구소는 “이는 민주노동당 대응방식에 대해 다수 국민들이 적절한 대응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세상연구소는 이와 함께 “김정은 후계 작업에 대한 국민들의 여론도 예상 밖이었다”며 “응답자 중 39.4%만이 김정은 후계 작업이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비판적인 인식을 보여줬으며, 북한이 스스로 결정할 일이다라고 답변한 응답자들의 비율이 30.8%, 23.8%의 응답자들은 체제 유지를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응답자들중 54.6%가 김정은 후계 체제 구축에 대해 용인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여기에서 한나라당 지지자 중에서도 47.3%만이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답변한 반면 49.4%는 북한이 스스로 결정할 일이다와 체제유지를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바라보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따.

    또한 ‘김정은 후계가 기정사실화된다면 정부의 대북정책은 어떠해야 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72.1%가 “후계와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답변했다. “3대 세습한 북한과는 대화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자는 18.9%에 그쳤다. 세새상연구소는 “대다수 국민들이 후계 문제와 관계없이 적극적인 남북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보고 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새세상연구소는 “이번 조사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지지 정당 여부에 관계없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흡수통일에 대해 명확히 반대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자본주의 체제로 흡수통일을 지지하는 응답자들은 28%에 불과하며, 제도의 차이를 인정하고 공존하는 방식의 통일을 지지하는 응답자들은 62.3%”라고 말했다. 이어 “한나라당 지지자조차 흡수통일 찬성은 38.5%, 체제공존형 통일은 53%가 지지했다”고 밝혔다.

    그밖에 “MB정부 하 남북관계에 대해 36.5%의 응답자들이 ‘나쁘다’고 답한 반면 28.1%의 응답자들은 ‘별 차이 없다’고 답하고 있으며, ‘좋다’고 답한 응답자들도 24.2%에 달한다”며 “이는 일반 국민들은 남북관계에 대한 관심이 낮으며, MB정부 이후 대북 정책에 대한 비판적 의식이 상대적으로 낮게 형성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40%에 달하는 국민들이 MB정부이후 남북관계에 대해 비판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MB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대중적 불만이 높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MB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43.5% 응답자들이 남북대화와 교류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답한 반면 34.1% 응답자들은 현재의 대북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새세상연구소가 R&R에 의뢰하여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방식으로 이루어졌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