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경남, 노사관계 취약 전국 1위
    By 나난
        2010년 10월 12일 03:04 오후

    Print Friendly

    부산․경남 지역 노사관계가 갈등이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노사관계 취약사업장 전국 350개 중 부산․경남지역 사업장이 108개로 가장 높게 나온 것이다. 해당 지역 취약사업장은 2006년 148개, 2007년 89개, 2009년 88개 등을 기록하며 매년 전국 1, 2위를 차지했다.

    12일 이찬열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노사관계 취약사업장은 지난 2007년 412개, 2008년 367개, 2009년 356개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추세로, 올해 현황을 살펴보면 부산․경남지역에 이어 서울지역이 77개, 경인지역이 58개, 대전지역이 36개로 나타났다.

    노사관계 취약사업장이 가장 많은 부산청의 관리‧감독을 받는 B사, H사, D사 등의 경우 2006년부터 2010년까지 5년 연속 ‘노사관계취약사업장’으로 선정되어 노사 갈등관계가 개선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찬열 의원은 “부산‧경남지역은 사업체 수와 근로자 수 모두 전국 3위임에도 불구하고, 그 수에 비해 노사갈등 사업장이 많다”며 “또한 노사의 대립 기간도 타지역보다 길다”고 지적했다. 이에 그는 “이는 ’노사관계취약사업장‘을 관리‧지도하는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의 역량이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며  “근로감독관 증원 및 관리‧감독 체계화 등을 통한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고용노동부는 매년 노사분규 발생가능성이 높은 사업장을 ‘노사관계취약사업장’으로 선정․관리하여, 사전․예방적 활동을 강화하고,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구축되도록 집중지도 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