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교 타워크레인 사고 "GS와 노동부 때문"
    By 나난
        2010년 10월 08일 05:36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6일 서울 서교동 GS건설 자이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운행 중이던 대형 타워크레인 일부가 넘어지며 작업자 2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타워크레인의 구조적 문제와 노동부의 형식적․부실 점검”이 원인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지난 6일 서교통 GS건설 자이 신축현장에서 타워크레인 붐대가 넘어졌다.

    8일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은 노동부의 ‘서교 자이 타워크레인 붕괴사고’ 개요를 분석한 결과 “사고가 난 서교동 GS건설 현장의 크레인은 이탈리아에서 제작한 것으로, 주종을 이루는 T형 크레인 중에서 충격완충 기능이 취약한 모델”이라며 “ 주기적으로 볼트를 교체해줘야 함에도 보통 건설현장에서는 이것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 이번 사고와 관련해 노동부의 부실 점검도 거론했다. 노동부는 지난 2009년 10월20일 성능유지, 작업관리 상태 등 21개 조항에 대해 타워크레인 안전점검을 시행했으며, 2건의 시정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사고가 난 것과는 무관한 것들만 대상이 됐다. 

    홍 희원은 “GS건설에서는 지난 2008년 유사한 사고가 난 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동부는 이를 고려하지 않은 채 형식적인 점검만 진행했다”며 “노동부는 타워크레인에 대한 전문적 지식 없이 형식적으로 점검을 해 결국 같은 사고가 반복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GS건설은 이 크레인을 사용하면서 볼트 교체 필요성 등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안점점검을 형식적으로 한 노동부와 문제를 알고 있었으면서도 덮은 GS건설이 사망산재를 만들어낸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노총은 8일 GS건설 사고와 관련해 “책임자 처벌과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논평을 통해 “사업주의 안전보건에 대한 불감증과 함께 노동부의 직무유기가 만들어낸 끔직한 합작품”이라며 “산재사망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할 것과 산재사망에 대한 기업의 책임과 책임자 처벌을 강화하기 위한 법률 제정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전국건설노조 역시 “살인기업 GS건설과 안전관리 방관한 노동부가 건설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적절한 보상과 개선책, 문제의 현장에 대한 공사 중단 및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했다.

    GS건설의 경우 지난 2005년과 2009년 각각 9명과 14명의 노동자가 건설 현정에서 목숨을 잃어 ‘산재사망 대책 마련을 위한 공동캠페인단’으로부터 2번이나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