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대 기업임원 평균연령 52세
        2010년 09월 29일 10:18 오전

    Print Friendly

    국내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임원의 평균연령은 52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매출액 기준 상위 30대 기업의 2010년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임원 평균연령은 52.0세로 지난해와 비교해 0.3세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50~54세 임원이 전체 43.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45~49세(27.3%), 55~59세(19.4%), 60~64세(4.2%), 40~44세(3.3%),  65~69세(1.5%)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 연령대로는1957년생(만 53세) 임원이 9.61%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1959년생(만 51세) 9.27%, 1958년생(만 52세) 9.23%로 57~59년생이 9%이상 비율로 가장 높았다.

    또한 전반적으로 1956년(만 54세) 이후 출생 임원은 전년 대비 모두 증가한 반면 1955년(만 55세) 이전 출생 임원은 대부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