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밀어붙이면, 제2의 거부운동”
    By mywank
        2010년 11월 22일 04:32 오후

    Print Friendly

    KBS 이사회가 여·야 추천 이사들의 합의로 현재보다 1,000원 인상된 ‘수신료 3,500원’안(광고 현행유지)을 의결한 것과 관련해, 500여개 단체로 구성된 ‘KBS수신료인상저지범국민행동’(범국민행동) 22일 “시민사회는 물론, 국민들은 ‘MB 홍보방송’을 위해 단 10원의 수신료도 올려줄 수 없다”며 수신료 인상 저지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KBS 이사회에서 의결된 수신료 인상안은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검토와 국회 상임위원회(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및 본회의 의결을 거쳐서 확정된다.

       
      ▲22일 범국민행동 기자회견 모습 (사진=민주언론시민연합 제공) 

    범국민행동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이 KBS 여당 이사들에 이어 방통위 여당 위원들을 압박해 수신료 인상을 일사천리로 처리하게 하고, 나아가 국회에서까지 수신료 인상안을 밀어붙인다면 우리는 국민과 함께 ‘제2의 시청료(수신료) 거부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범국민행동은 “아울러 우리는 말로만 ‘친 서민’을 내세우면서 서민의 지갑을 털어 ‘정권 나팔수’와 ‘조중동 종편’을 밀어주려는 이 정권의 실체를 폭로하고, 수신료 인상에 동조하는 국회의원들에 대한 ‘유권자운동’ 차원의 압박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범국민행동은 “이명박 정권의 ‘삽질’과 ‘부자 챙기기’에 민생은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믿을 수 없는 국정 지지율에 취해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일을 밀어붙인다면, 더욱 가혹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이 국민의 저항을 촉발시키는 악수를 두지 말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고 정부·여당 측을 압박했다.

    한편 언론노조도 지난 20일 성명을 내고 “방통위와 국회 논의 과정은 국민들에게 ‘지난 3년간 KBS가 도대체 무슨 짓을 해왔는지’를 폭로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무리한 수신료 인상안을 의결한 KBS이사회, 김인규 특보사장과 그 수족들에게는 지옥이 될 것이다. 우리는 KBS의 보도가 공정성을 회복하기 전에는, 수신료 인상을 방치하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