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대북 쌀지원 특사'로 강기갑 선임
    2010년 09월 06일 04:3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강기갑 의원을 ‘북녘 수해 쌀 지원 민주노동당 특사’로 선임하고 강 의원을 북한에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6일 오전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고 “강 의원의 방북신청서를 제출하고 수해현장을 방문케 해 실태를 파악하고 쌀 지원 등 대책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당 차원에서는 북녘에 보낼 쌀 반출신청서를 제출하고 지금부터 대대적인 모금운동에 돌입하기로 했다”며 “물론, 이 과정에서 절차상 어려움이 없지 않겠지만, 진심을 다해 민주노동당의 의지를 관철시켜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북녘 수해현장 국회 방문단’을 추진”키로 했다.

강기갑 의원 등 민주노동당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남녘은 쌀값 폭락으로 시름하고, 북녘은 대규모 수해로 유례없는 식량난을 겪고 있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온 민족의 지혜가 필요한 때”라며 특사파견 계획의 배경을 밝혔다.

이어 “북한은 국제 곡물가격 폭등과 국제사회의 원조 난항을 겪고 있는 이때, 지난 8월 수해로 인해 농경지 1만 4천 800여 정보가 침수되는 악재까지 겹쳤고 남쪽은 쌀값 폭락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우리 농민들과 북녘의 동포들을 위해 우리가 선택할 최선의 대책은 대북 쌀 지원을 즉각 실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에서도 대북 쌀 지원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언급하고 있다”며 “최근 정부당국이 긴급구호의 성격이 있는 민간차원의 대북 쌀 지원에 대해서는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것은 늦었지만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간을 통한 구호 보다 실효성이 있는 대책이 되기 위해서는 정부가 직접 나서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은 “이에 더 이상 시간을 늦춰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민주노동당이 먼저 나서서 대북 쌀 지원을 현실화시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여야를 뛰어넘는 국회의원 여러분들의 참여를 촉구하며, 국민여러분들은 오래도록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평화와 생명의 온기를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