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희덕-유원일 "4대강 검증특위 구성" 농성
        2010년 09월 06일 03:2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과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이 6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4대강 사업 국회 검증특위 구성”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 여당은 4대강 사업에 자신이 있다면 국회 특위의 검증조사에 당당히 응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환경운동가들은 목숨을 건 결단으로 41일간 이어온 고공농성을 마치고 이포보에서 내려왔지만 4대강 공사 중단을 요구하는 보 농성은 끝나지 않았다”며 “광화문에서는 9·11 국민대회까지 24시간 거리농성을 이어가고 있고 이제 홍희덕, 유원일 의원도 국회에서 농성을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 유원일 창조한국당 의원 등이 농성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정택용 기자 / 진보정치) 

    이어 “정기국회가 개원한 만큼 핵심 의제는 ‘4대강 사업 검증특위 구성’이어야 한다”며 “환경영향평가, 수리모형실험, 예비타당성 조사, 문화재 조사, 기후영향평가 등을 모두 부실하게 하거나 누락시켰기 때문에 4대강 사업에 대한 국회에서의 검증은 더욱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부는 지방선거를 통해 4대강 사업이 심판받았음에도 이를 애써 무시하고 여당은 검증특위 구성은 불가하다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며 “여당은 전향적 자세를 취하여 검증특위 구성 요구를 즉각 수용하여야 하고 정부의 주요 정책을 견제하는 것이 국회의 책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도 이번 정기국회를 4대강 국회라고 규정했지만 여야 간 국회 운영 협의 과정에서 국회 검증특위 구성 문제는 우선순위에서 뒷전으로 미뤄버린 듯해 보인다”며 “야당에 기대를 걸고 있는 국민들 입장에서는 기운 빠지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추석 전 국회 검증특위 구성을 최우선으로 합의하고 정기국회의 핵심 활동으로 4대강 사업을 위한 특별위원회 활동을 펼치는 것이야 말로 국회의 소명을 다하는 것”이라며 “국회에서 검증기구를 구성하여 4대강 사업에 대한 검증조사를 실시하는 동안에는 공사를 일시적이나마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한강 이포보에서 41일간 고공농성을 벌였던 염형철 서울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진정으로 활동하고 계신 두 정치인이 결단한 것은 정치권의 반성과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상징적인 행동이 될 것”이라고 지지했고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도 “야당이 다시 한 번 정신을 차리고 힘을 모으게 해 더 큰 힘을 만드는데 시발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농성에 돌입한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 유원일 창조한국당 의원 외에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 권영길 원내대표, 강기갑 의원, 정성희 최고위원, 윤금순 최고위원, 김종남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염형철 서울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