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오 "개헌시기 지금이 적기"
        2010년 09월 01일 03:09 오후

    Print Friendly

    이재오 특임장관이 1일 진보신당과 민주노동당 순서로 방문했다. 이 특임장관은 이날 양 당 외에도 자유선진당과 창조한국당을 특임장관 임명 인사차 각각 예방했으며 특히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개헌을 한다면 지금이 적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장관은 노회찬 대표가 “대통령이 지난번에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 말했는데 개헌을 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찬성과 반대로 나눠져 있다”면서도 “여당이 먼저 제안하면 정략적이라 비판하니 대통령이 먼저 생각을 밝힌 것으로, 선진국으로 가려면 권력구조 개편이 필요하고 개헌, 선거구제, 정당제 등을 묶어서 선진국형 정치개혁이 필요하다는 게 대통령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보신당이야 전국정당이지만, 한나라당은 호남에서, 민주당은 영남에서 안 된다”며 “이런 선거제도가 갈등과 대립의 원천으로 권역별 정당명부제를 한다든지 하는 식으로 가야하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이에 조승수 원내대표가 “(대통령이)임기후반이라 어려운 점이 있지 않겠나. 집권 초반이라면 속도감 있게 될 텐데. 만만치 않을 것 같다”고 말하자 이 장관은 “개헌을 하려고 하면 지금이 적기”라며 “임기초반에 제안하면 장기집권하려 한다고 하니 손도 못 댈 것이고, 이제 대통령이 다시 출마할 것은 아니니 비판이 적지 않겠나”고 말했다.

    한편 이날 노 대표는 이 장관에게 “진보신당에 오시니까 옛날 고향생각 나시지 않느냐. 무단가출한지 오래되셨는데”라며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 이에 이 장관은 “진보신당 찾아오는 게 별로 쑥스럽지는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