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발언 ‘시정잡배’ 같은 태도"
    2010년 08월 31일 10:34 오전

Print Friendly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대통령이 조현오 경찰청장의 임명을 밀어붙인 가운데,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31일 전날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조현오 청장을 임명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에 대해 자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를 “시정잡배” 같은 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 대표는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이석우입니다>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자꾸 괴롭히면 뭘 폭로할 수 있다는 식으로, 은연 중에 그러한 잘못된 비리와 관련된 사안이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정부와 여당이 할 짓이 아니라고 일침을 가했다.

노 대표는 “홍준표 최고위원이 물론 최고위원 개인의 발언이지만, 어찌 보면 근거 없이 불행히 돌아가신 전직 대통령에 대해서 심각한 명예훼손이 될 수 있는 사안을 가지고, 그걸 제대로 파헤칠 의지도 없으면서, 마치 그걸 위협 수단 삼아 흥정하는 발상이나 태도 자체가 묵과할 수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 대표는 이번 ‘개각 파동’의 원인에 대해 “인사 검증시스템도 당연히 문제가 있었겠지만, 이는 부차적”이라며 “대통령의 사람 보는 눈과 또는 국민을 바라보는 자세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대표는 조 청장 임명에 대해 “제일 먼저 교체해야할 후보자를 그대로 임명을 해버린 셈이 되었”다며 이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이번 개각 파동에 대해서)대통령의 사과가 선행 되어야 하고, 또 청문회에서 여론이 나쁘면 물러나는 정도가 아니고, 수사의 대상이 되거나 위법 사실 공소시효가 남은 부분에 대해서 단죄해야할 부분이 있다면 단죄를 해야 하는 것이 그게 공평한 사회, 공정한 사회”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