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대 재벌, 보유 토지 55조3천억원
        2010년 08월 26일 10:02 오전

    Print Friendly

    10대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토지가 공시지가 기준으로 총액이 55조3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재벌닷컴은 25일 공기업 및 민영화 공기업을 제외한 총수가 있는 자산 순위 10대그룹 계열사(514개)의 보유 토지현황을 조사한 결과 공시지가 총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55조2천753억원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8년 말 기록한 55조2천810억원에 비해 평균 0.01% 감소한 것이다.

    10대그룹의 토지 공시지가 총액이 하락율을 기록한 것은 1999년 외환위기 이후 처음이며, 이는 지난해 부동산 경기침체 여파로 토지가격이 하락한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그룹별로는 롯데그룹 전체 계열사(67개사)의 토지 공시지가 총액이 전 년보다 1.56%가 증가한 12조9천926억원을 기록해 10대그룹 가운데 ’최고 땅부자’ 기업이었다. 삼성그룹(68개사)은 전 년보다 1.23%가 증가한 12조2천677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고, 현대차그룹(43개사)은 전 년보다 0.29%가 증가한 7조5천491억원으로 3위였다.

    SK그룹(84개사)은 전 년보다 0.95%가 감소한 6조408억원이었으며, GS그룹(70개사)은 3.44%가 증가한 3조9천711억원, LG그룹(55개사)은 3.32%가 감소한 3조3천983억원으로 조사됐다. 금호그룹(44개사)은 재무구조개선 차원에서 일부 보유 토지를 매각함에 따라 공시지가 총액이 전 년보다 9.76%가 감소한 2조6천291억원에 그쳐 10대그룹 중 하락율이 가장 컸다.

    현대중공업그룹(17개사)은 전 년보다 0.19%가 증가한 2조5천112억원, 두산그룹(27개사)은 3.90%가 감소한 2조1천952억원, 한진그룹(39개사)은 2.09%가 증가한 1조7천20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회사별로는 롯데쇼핑의 공시지가 총액이 4조7천181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전자가 4조5천976억원으로 2위, 호텔롯데가 3조8천735억원으로 3위, 삼성생명이 2조7천77억원으로 4위, 현대자동차가 2조6천409억원으로 5위에 각각 올랐다.

    회사별 보유 토지규모는 삼성에버랜드가 1천434만㎡(435만평)으로 가장 많았고, 현대자동차가 1천316만㎡(399만평), 현대중공업이 1천146만㎡(347만평), SK에너지가 1천104만㎡(335만평), 기아자동차가 928만㎡(281만평), 삼성전자가 897만㎡(272만평)의 순이었다.

    한편 부동경기 침체로 10대그룹의 공시지가는 감소했으나 정부가 10년만에 자산재평가를 허용하면서 토지 장부가는 전 년보다 평균 25.24%가 증가한 62조5천908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롯데그룹은 롯데쇼핑의 토지 재평가 차액이 3조5천721억원을 기록하는 등 계열사 토지 재평가로 장부가 총액이 전 년보다 103.52%가 증가한 17조3천506억원을 기록했으며, 현대중공업도 전 년보다 51.36%가 증가한 3조9천492억원으로 나타났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