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교육감, 제발 나서주세요"
By mywank
    2010년 08월 16일 02:24 오후

Print Friendly

사립학교 이전 공사가 추진되고 있는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성미산에 최근 지역 주민들과 홍익대 재단(홍익학원) 측의 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재단 측이 건설업체 직원들을 동원해 물리력을 행사하면서, 벌목을 막으려는 지역 주민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하고 있다.

하지만 성미산으로 들어설 홍익대 부설 초·중·고교에 대한 승인권(실시계획인가)을 가진 서울시교육청은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수수방관하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성미산 주민들이 16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곽노현 교육감에게 사립학교 이전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서울시 교육청은 지방선거 직전 공정택 시절인 지난 5월 20일 홍익대 부설 초·중고교에 대한 실시계획인가를 승인했으며, 지역 주민들은 착공 전 공사 현장 출입로에 대한 ‘도로점용 허가’가 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곽노현 교육감에게 실시계획인가 승인에 대한 재심의를 요구하고 있다.

‘유혈 사태’ 벌어지고 있는 성미산

지난 15일 새벽에는 성미산에서 주민 안 아무개 씨가 벌목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건설업체(삼은개발) 직원 송 아무개 씨가 휘두른 전기 톱에 발목 뒤쪽 아킬레스건을 다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직원은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부상을 당한 주민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봉합 수술을 받기도 했다.

또 지난 12일에는 건설업체 직원들이 농성 천막의 바닥을 갑자기 뜯어내는 바람에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서있던 주민 양 아무개 씨가 넘어져 부상을 당했고, 지난달 29일에는 벌목이 강행되는 과정에서 나무가 한 주민을 덮치면서 머리와 허리 등을 다치기도 했다.  

이 밖에도 건설업체 직원들은 주민들이 성미산에 설치한 농성 천막을 파손시키고, 폭언과 협박을 일삼는 등 지금 성미산은 ‘유혈 사태’가 벌어지는 전쟁터나 다름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성미산 생태보존과 생태공원화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성미산대책위)는 16일 오전 11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곽노현 교육감에게 사립학교 이전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성미산 사태와 관련해 지역 주민들이 곽노현 교육감을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성미산대책위는 지난 4일 사립학교 이전 공사 중단을 곽 교육감에게 요구하고 면담을 갖고자 민원을 제출했지만 현재까지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문치웅 대책위원장은 “교육청 담당 직원이 중간에 ‘킬’(거부)한 건지, 교육감이 모른 척하고 있는 건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곽노현 비판하고 나선 지역 주민들

성미산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번 일(하청업체 직원이 전기톱을 휘두른 사고)은 해당 인부가 주장하는 것처럼 술 기운에 ‘사고 친’ 것도, 우발적으로 사고가 난 것은 아니다. 성미산의 유혈 사태는 늘 예고되고 있었다”라며 “서울시 교육청은 주민들의 수차례에 걸친 공사 중단 명령 요청에도 불구하고 수수방관해왔다”라고 비판했다.

성미산대책위는 또 “오늘 이후에도 서울시 교육청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성미산에 공사가 강행되고, 이로 인해 또 다시 유혈 사태가 벌어진다면 그 책임은 서울시 교육청에 있음을 잊지 말라”라며 “얼마나 주민들이 더 다쳐야 하느냐. 우리들이 얼마나 더 다쳐야 서울시 교육청이 우리와 대화에 나설 것이냐”라며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주민 안해경 씨는 “지난달 말부터 건설업체 직원들이 이전과 다른 행동을 보이고 있다. 농성 천막을 낫으로 찢고, 주민들에게 험담을 하기도 한다. 나무만 베려는 게 아니라 주민들에게 겁을 주는 행동까지 하고 있다”라며 “서울시 교육청은 이런 상황이 올 때까지 왜 가만히만 있었느냐. 제발 교육청이 나서 성미산 문제를 해결해 달라”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문치웅 대책위원장은 “성미산 문제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합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임균 서울시교육청 공보담당관은 “주민들의 쉼터가 없어지는 것에 대해 많은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 재단에서 자진 철회를 하면 몰라도, 접점을 찾기 어려운 문제이기에 재심의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