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옛 비리재단 측 이사 4명 선임
By mywank
    2010년 08월 09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 산하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가 9일 옛 비리재단이 추천한 이사 5명 중 4명을 정이사로 선임했다. 사분위는 비판 여론을 의식해, 입학부정 혐의로 구속됐던 옛 비리재단 측 김문기 전 이사장은 정이사에서 배제했다. 이에 대해 상지대 구성원들은 “사분위가 교육비리 재단의 학원 탈취를 허용하고 말았다”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사분위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전체회의를 열고 이사진 9명 중 옛 재단 추천 인사 4명, 교과부 추천 인사 2명, 학내 구성원 추천 인사 2명을 정이사로, 나머지 1명은 임시이사를 선임했다. 이에 따라 상지대 사태는 학내 구성원들의 ‘전면 불복종운동’ 등 최악의 상황으로 맞을 것으로 보인다.  

상지대 구성원들 전면 불복종운동 선언

사분위의 결정 직후 상지대 교수와 학생들로 구성된 ‘상지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는 사학비리 재단의 학원 탈취를 허용한 사분위와 교과부의 반 교육적 만행과 폭거를 규탄한다”라며 “이에 김문기 비리 구재단의 학원 탈취를 저지하기 위해, 전면 불복종운동을 전개할 것을 선언한다”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우리는 교과부의 재심 청구, 사학 비리 옹호 ‘제2기 사분위’ 해체를 위해 대통령, 교과부에 대해 총력을 다해 대응할 것”이라며 “아울러 사분위가 선임했다는 이사 후보들에게 사학 비리자의 학원 탈취에 들러리를 서지 말고, 선임 수락과 취임을 거부하는 의로운 결단을 내려 사분위와 교과부의 음모에 철퇴를 가해 줄 것을 호소한다”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또 “한나라당이 사분위와 교과부의 만행과 폭거에 수수방관해 이를 방조하지 말고, 고과부의 재심 청구 요청, 사분위에 대한 청문회 개최 등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이를 거부할 경우 국민과 함께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상지대 구성원들과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 30분 교과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분위의 결정을 규탄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