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65%, 스마트폰 업무처리 반대
        2010년 08월 09일 12:32 오후

    Print Friendly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가고 있지만, 65%의 직장인들은 스마트폰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의 스마트빌(www.smartbill.co.kr)이 지난 7월 직장인 1,1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밝혀졌으며, 반대 이유에 대해서는 30%가 업무가 스마트폰에 맞지 않아서, 28%는 좀 더 업무 환경이 갖춰진 후에 가능하다고 답했다. 또한 7%의 등답자는 스마트폰으로 일을 한다면 업무가 과중해질 것을 염려해 반대한다고 답했다.

    실제로 스마트폰으로 가장 많이 쓰는 용도에서도 이메일을 통한 업무 처리는 21%라고 답한 반면, 65%가 인터넷 검색, 6%는 트위터 같은 SNS를, 5%는 교통 정보 파악용으로 쓸 것이라고 답해 업무용으로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스마트폰 구입을 꺼리는 이유로는 60%가 월 사용료가 높다고 답했으며, 23%는 기능이 필요하지 않아서, 14%는 현재 휴대폰 할부가 남아서 라고 답했다. 디자인이나 무게 때문이라는 답변은 2%에 그쳤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