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생 65%, "전문대 갈 걸"
    2010년 08월 05일 09:07 오전

Print Friendly

취업난 때문에 4년제 대학진학을 후회하거나 전문대(2·3년제 대학) 진학을 생각해 본 대학생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4년제 대학에 재학 중인 대학생 5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문대가 아닌 일반 4년제 대학에 입학한 것을 후회해 본 적이 있다는 대학생이 전체의 64.8%(327명)에 달했다.

이러한 경험은 남학생(59.1%)보다 여학생(70.4%), 서울권 대학생(54.3%)보다 지방권 대학생(69.2%)에게서 훨씬 빈번했다.

이들은 왜 4년제 대학에 입학한 것을 후회한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취업난 때문이었다. 4년제 대학 진학을 후회한 것이 취업과 관련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87.8%)고 답변한 대학생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인트루트 측은 "구직난이 좀처럼 해결되지 않으면서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높은 전문대로 진학하지 않은 것에 생각이 미쳤던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2009년)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실시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의 결과에 따르면 전문대의 취업률은 86.5%로, 4년제 대학의 취업률인 68.2%를 크게 웃돌았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