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기자들 "권력 눈치, 자괴스럽다"
    2010년 08월 03일 03:31 오후

Print Friendly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의 일부 기사가 ‘정부여당 눈치보기식’ 기사라는 지적이 내부에서 나왔다.

전국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지부장 문성규)는 지난달 28일 낸 노보에서 전국 13개 지역취재본부 조합원들의 이러한 우려를 전했다.

노보에 따르면, 지역취재본부의 많은 조합원들은 "미디어오늘이나 기자협회보 등에 회사의 편집 방향과 관련한 부정적인 기사가 실릴 때마다 자괴감이 들고 출입처의 동료 기자들 앞에서 얼굴 들기가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조합원들은 <긴급진단 : 포퓰리즘> 시리즈 여야 형평성 논란, 4.19혁명 50주년 기획 기사 미송고, ‘VIP 메모’ 사진 비보도, 강용석 의원 발언과 관련한 미디어오늘 만평 등을 그 사례로 적시했다.

   
  ▲ 연합뉴스5월25일자 보도

<긴급진단 : 포퓰리즘> 사례는 지난 5월25일 연합뉴스가 출고한 시리즈 첫 번째 기사로 야당의 주요공약인 ‘무상급식’을 ‘포퓰리즘’으로 몰아붙여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았다(미디어오늘 6월23일자 <연합뉴스 ‘여당 편향’ 기사 논란> 참조).

4.19혁명 50주년 기획 기사 미송고 건은 작성된 기사가 나가지 않았다는 것은 아니나, 6.25 등 다른 기념일과 달리 편집국 차원에서 관련기획이 검토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VIP 메모’ 사진 비보도 사례는 지난 4월 이명박 대통령이 김태영 국방장관의 천안함관련 발언 수위를 조절했다는 의혹을 부른 ‘VIP 메모’ 사진을 CBS노컷뉴스 외에 연합뉴스도 찍었으나 보도하지 않은 것을 말한다(미디어오늘 4월9일자 <특종사진 찍고도 보도 안 해 ‘낙종’> 참조).

강용석 의원 발언과 관련한 미디어오늘 만평은 지난달 20일 중앙일보가 강 의원의 성희롱 발언 논란을 단독 보도한 직후 연합뉴스가 이 대통령이 언급된 부분을 제외하고 중앙 보도를 인용한 것을 풍자한 만평이다(미디어오늘 7월20일자 <중앙, 연합 그리고 MB> 참조).

특히 일부 조합원은 "이제 우리 기자들이 데스크의 지시가 없더라도 스스로 (권력과 재벌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도록) 기사를 ‘검열’하는 단계에까지 진입한 것 아니냐"는 자조 섞인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노-사 5명씩 참여하는 편집위원회에서 매월 공정보도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정보도의 험로를 헤쳐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실제 노조는 올해 상반기에 열린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위의 사례를 놓고 심도 있게 논의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편집국 고위간부는 2일 "강 의원 기사는 여러 취재에도 대통령과 관련된 발언이 확인이 되지 않아 그 부분을 못 썼던 것"이라며 "쓰라, 쓰지 말라는 어떠한 지시도 없었다"고 했다. ‘무상급식’ 사례에 대해서는 "언론이라면 그 정도는 지적할 수 있다고 본다", ‘VIP 메모’ 누락 건은 "사진이 흐릿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