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십장
    2010년 07월 30일 05:18 오후

Print Friendly
   
  

4대강 전도사 이재오씨가 귀환했습니다. 폭염과 뜨겁게 달궈진 철제 타워크레인의 농성자들에게는 유쾌하지 못한 소식입니다. 때를 맞춘 듯 GS건설에서는 29일부터 본격적인 공사를 재개한다고 합니다.

GS건설의 하도급 업체인 정원종합산업은 지난 27일 함안보 타워크레인을 점거한 두 명의 활동가를 상대로 ‘함안보 퇴거 및 명도 단행 가처분 신청’을 창원지법 밀양지원에 냈습니다. 농성을 계속할 거면 하루 2천만원씩 변제하라는 요구입니다.

건강도 걱정입니다. 이포보에서 농성하는 활동가는 귀에서 고름이 흘러내리고 있고 함안보 크레인 농성자들은 무더위에 탈진이 우려된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