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트-콜텍 노동자, 일본원정 투쟁
By 나난
    2010년 07월 27일 03:37 오후

Print Friendly

“기타를 만드는” 콜트․콜텍 노동자들이 4번째 원정투쟁에 나선다. 일본, 독일, 미국에 이어 오는 30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2010 후지 록 페스티벌’에 초청돼 27일 일본으로 출국했다. 콜트․콜텍 노동자들은 9박10일 일정 동안 일본 시민들을 상대로 콜트사의 부당 해고 상황 등을 알릴 계획이다.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해외원정 투쟁에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연대 지지 역시 이어지고 있다. 잭 데라 로차와 그룹 오조매틀리는 공개적으로 콜트·콜텍 노동자에 대해 지지를 선언하며 화제를 모았다.

오조매틀리의 라울 파체코는 지난 9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공연에서 “콜트·콜텍 기타 노동자들의 투쟁을 알고 있다. (일본에서 열리는) 이번 후지 록 페스티벌의 우리 무대에 노동자들을 초대해 수많은 팬들 앞에서 연대를 호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연 중  ‘노 콜트’(No Cort)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기도 했다.

   
  ▲ 오조매틀리의 라울 파체코는 지난 9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공연에서  ‘노 콜트’(No Cort)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문화연대)

이에 앞서 지난 1월 미국의 기타 리스트 탐 모렐로도 “기타는 자유를 표현하는 도구이지 착취의 수단이 아니”라며 “한국 노동자들이 이 문제를 알리는 데 중요한 한 발을 내디뎠다고 본다”며 지지를 밝혔다. 잭 데라 로차는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와 함께하는 문화노동자들’과 다양한 연대 활동을 위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콜트․콜텍 노동자들은 연간 12만 명이 넘게 모이는 후지 록 페스티벌에 참여하며 콜트․콜텍의 상황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특히 콜트사의 사업 파트너인 일본 아이바네즈 기타사와의 면담은 물론 오는 8월 3일에는 일본의 ‘콜트․콜텍 쟁의를 응원하는 모임’과 연대하는 일본 시민들과 함께 도쿄 콘서트 ‘No Workers. No music’도 열 예정이다.

콜트콜텍은 세계기타시장에 30%를 점유하고 있는 거대한 기타 제조업체이지만 임금착취와 산업재해, 강제퇴직, 노동탄압 등을 벌여왔으며, 지난 2007년엔 경영악화를 이유로 56명의 노동자를 정리해고 했다. 이에 노동조합이 항의하자 2008년엔 아예 국내공장을 폐쇄하고 300여 명의 노동자를 해고했다.

이에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은 1,200여일이 넘도록 복직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그간 노동자들은 거리농성은 물론 해외원정 투쟁, 고공농성, 단식농성 등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며 복직을 요구했지만 회사는 여전히 이들의 몸부림을 외면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