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가입 급증, 현장 문의전화 폭주
"삼성, LG 등 재벌 비정규직 조직화"
By mywank
    2010년 08월 18일 04:14 오후

Print Friendly

현대자동차 사내하청 문제와 관련해, 지난달 22일 대법원이 “사내하청 노동자라도 2년 이상 근무했다면 원청회사인 현대차가 정규직으로 고용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판결을 내린 이후, 현장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이하 금속노조)에 가입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관련 문의 전화도 폭주하고 있다.

대법 판결 후 노조 가입 1,000여명

금속노조 측에 따르면, 18일 현재 울산공장은 조합원이 기존 650명에서 900명이 늘어 1950명이 됐으며, 아산의 경우 150명에서 60여명이 새로 가입해 210명이 됐다. 전주 공장도 조합원 220여명에서 80여명이 새롭게 노조에 가입해 300명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현대차 공장(울산·아산·전주)에 있는 7,000여명 비정규직 노동자들 가운데 조합원은 2,000명을 넘어섰으며, 이 가운데 1,000여명은 대법 판결 이후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금속노조 측에 걸려오는 문의 전화도 하루 평균 100여 통에 달하고 있는 등 현장의 반응이 뜨겁다. 금속노조는 앞으로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법률원 그리고 새날 법률원, 노무법인 참터 등과 함께, 서울, 충남, 울산, 경남, 광주·전남 등 지역별로 ‘불법파견 정규직화 상담센터’를 설치하고 ‘1588’로 시작되는 상담 번호도 마련키로 했다.

   
  ▲지난 12일 박유기 금속노조 위원장(좌)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간담회를 열고 대법원 판결의 의미에 대해 설명하면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조합 가입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금속노조)

박종평 현대차 울산비정규직지회 대의원은 “대법원 판결 이후 조합 가입이 급속히 증가하는 등 분위기가 뜨고 있다”라며 “대부분 공장별로 집단 가입을 하는 움직임들이다. 이런 현상은 업체 측의 눈치를 보는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현민 현대차 아산사내하청지회 사무장은 “매일 조합원 수가 늘고 있지만, 울산공장과는 달리 주로 개별적으로 가입하고 있다”며 “이번주 금요일(20일)에 박유기 위원장이 현장에 와서 설명회를 할 예정인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집단 가입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매일 조합원 수가 늘고 있다"

이러한 현장의 움직임에 부응하고, 대법 판결을 바탕으로 실질적은 성과를 내기 위해 금속노조는 김형우 부위원장을 팀장으로 한 ‘불법파견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위한 금속노조 중앙 특별대책팀’(이하 특별대책팀)을 구성하고, 지난 10일 특별대책팀 1차 회의와 지난 16일 특별대책팀 전략기획실무회의를 열었다.

특별대책팀은 ‘제2의 불법파견 정규직화 투쟁’을 위해 △2년 이상 근무한 사내하청 노동자에 한정되어 있는 대법원 판결을 넘어, 2년 이하 사내하청 노동까지 정규직화 및 직접 고용, 고용 보장 위한 교섭 및 투쟁을 전개하고 △금속노조 산하 사업장의 사내하청 노동자는 물론, 삼성과 LG 등 재벌사 비정규직 조직화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특별대책팀은 또 △대법원 판결 관련 교안·포스터·선전물 제작 배포 △금속노조 사업장 산하 사내하청 사용 현황 및 대법원 판결 해당자 파악 및 조직화 △현대차 등 완성사 사내하청 노동자를 사용한 모든 사용자에 대한 교섭 요구 및 투쟁 △체불임금 지금 대규모 집단 소송 전개 △삼성, LG 등 타 사업장 사내하청 노동자 조직화 및 소송 전개 △파견법 위반 사업주 고소·고발 등의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야당, 시민단체와 대책위 출범키로

특히 특별대책팀은 ‘연대·정치사업’의 일환으로 다음 달 초순경 민주노총, 야당, 비정규직단체,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가칭 ‘불법파견 사내하청 노동자 정규직 전환과 파견법 개악 저지를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라는 연대 기구를 출범시킬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점규 금속노조 교섭국장은 “금속노조는 민주노총을 중심으로 정당, 시민사회단체 등 모든 단체를 묶어내 대책위를 구성하고, 대정부·대사용자 기자회견, 재벌사업장 사내하청 정규직화 및 불법파견 고소·고발, 파견업종 확대 반대 활동 등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민노당과 진보신당을 중심으로 올해 국정감사의 주요 내용으로 불법파견 정규직화를 제기하고, 국회 환노위의 불법파견 사업장 현장실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유기 금속노조 위원장은 “불법파견에 대응할 수 있는 조직 체계를 갖춰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비정규직 조직화가 최우선이기에 ‘제2의 불법파견 정규직화 투쟁’에 나선 것”이라며 “이런 투쟁을 우선 현대차에서 시작해, 타 사업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