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질 쇼' 조전혁 10분만에 쫓겨나
By mywank
    2010년 07월 13일 01:37 오후

Print Friendly

조전혁 한나라당 의원의 13일 오전 11시경 ‘전교조 명단’ 공개에 대한 법원의 강제이행금을 직접 내겠다며 전교조 본부를 찾았다. ‘전교조 없는 세상’을 원했지만 오히려 자신의 사재를 ‘전교조 발전’을 위해 납부한 꼴이 되어버렸다. 조 위원은 이날 전교조 조합원들의 집단적인 성토를 받으며, 돈만 내고 10분 만에 본부 사무실에서 쫓겨났다.

“오시려면 연락을 해야 하지 않느냐”. 사무실 앞에서 유일하게 조 의원을 맞은 엄민용 전교조 대변인의 반응은 싸늘했다. 조 의원 측은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에게 사무실 방문의 뜻을 전달했다고 주장했지만, 전교조는 금시초문이라는 입장이다. 조 의원이 사무실로 들어서자 곳곳에서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정치 쇼하려고 왔느냐”라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조전혁 의원이 강제이행금 납부 이후, 전교조 로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하자, 조합원들이 로고를 손으로 가리는 등 반발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전교조 총무부장에게 강제이행금을 내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조 의원은 불쾌한 듯이 잠시 전교조 조합원들을 쳐다보더니 “정치 쇼는 전교조가 더 잘하지 않느냐”라며 화를 냈다. 조 의원은 탁자로 이동해 한 손에 들고 있던 보자기를 펼쳤다. 거기에는 470만원 상당의 지폐 뭉치와 돼지저금통 3개가 있었다. 그는 지폐의 경우 자신이 현재 소지하고 있는 돈, 돼지저금통은 지지자들을 보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돈 얼마인지 모르겠다"

조 의원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지지자들이 돼지저금통과 함께 보낸 편지들을 직접 가져오기도 했다. 보좌관이 돼지저금통의 배를 가르자 10원, 100원짜리 동전들이 탁자 위에 쏟아졌고, 조 의원은 보자기에 지폐 뭉치와 동전들을 담아 전교조 총무부장에게 납부했다. 하지만 그는 오늘 가져온 전체 금액을 묻는 질문에 “정확히 잘 모르겠다”라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조 의원이 10분 만에 일부 강제이행금 납부를 마무리하자, 전교조 조합원들은 그를 반강제적으로 사무실 밖으로 쫓아버렸다. 하지만 조 의원은 ‘회심의 미소’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사무실 밖으로 쫓겨나온 그는 대형 전교조 마크를 배경으로 기자회견을 자청했지만, 조합원들의 강한 반발로 아예 건물 밖으로 내쫓겨나는 신세가 되기도 했다.

   
  ▲조 의원이 가져온 돼지저금통에서 나온 동전들 (사진=손기영 기자) 
   
  ▲조 의원 지지자가 돼지저금통과 함께 보냈다는 편지 (사진=손기영 기자) 

기자회견 장소조차 잡지 못해 길거리에서 기자들과 만난 조 의원은 “전교조가 제 통장을 압류해 금융거래가 완전히 정지되었다. 얼마 전 식당에 갔는데 계산조차하지 못했다. 이는 국회의원에 대한 명백한 업무방해이다”라고 강변하기도 했다. 

그는 또 “결국 돈을 내는 방법은 이 방법밖에 없다. 1달에 1번 씩 제 발로 찾아와서 (강제이행금을) 갔다내겠다”라며 “국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전교조 명단’ 공개는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데, 법원의 결정은 실망스럽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엄민용 전교조 대변은 “자신이 납부한 금액조차 알지 못한 채 이뤄진 조전혁 의원의 전교조 방문은 정치적인 쟁점을 만들고,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위한 정치 쇼에 불과하다”라며 “이번 주 중에 나머지 강제이행금에 대해 ‘강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교조의 확인 결과, 이날 조 의원은 4,819,520원을 납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