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돈, '조중동 방송' 지갑으로?
    By mywank
        2010년 06월 29일 10:24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사회당 등 야4당과 참여연대, 민주노총, 민주언론시민연합, 진실을알리는시민 등 전국의 500여 시민사회·네티즌단체가 ‘조중동 방송’ 지원 음모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KBS 수신료 인상을 저지하기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선다. 이들은 29일 오후 1시 30분 국회 본청 앞에서 ‘KBS 수신료 인상 저지 범국민행동(KBS 수신료 범국민행동)’을 발족시킬 예정이다.

    29일 현재 507개 단체가 참여한 ‘KBS 수신료 공동행동’은 각 지역별로 매주 토요일마다 KBS 수신료 인상의 문제점을 알리는 선전전과 수신료 인상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활동 계획은 오는 30일 열리는 운영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KBS 수신료 범국민행동’은 출범식에 앞서 배포된 보도 자료를 통해 “수신료는 공영방송의 근간이 되는 중요한 제도다. 그러나 KBS가 추진하는 수신료 인상은 공영방송의 정체성 강화와는 관련이 없고, 국민들의 부담을 늘여 ‘조중동 종편’을 지원하는데 불과하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아울러 KBS에 시급한 과제는 ‘수신료 인상’이 아니라 공영방송의 시스템을 정상화하고 ‘정권홍보 방송’ 행태로 인해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라며 “KBS 수신료 범국민행동은 현재 추진되고 있는 수신료 인상의 부당성을 알리고, 국회가 KBS 수신료 인상안을 통과시키지 않도록 국민적 여론을 모아 압박하는 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BS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수신료 4천6백원 인상, 2TV 광고비중 19.7%로 줄임 △수신료 6천5백원 인상, 2TV 광고 전면 폐지 등 두 가지를 ‘수신료 인상안’을 전격 상정한 바 있다. 수신료 금액 결정과 관련해, 현행 방송법(65조)은 ‘KBS 이사회에서 심의·의결한 뒤 방송통신위원회를 거쳐, 국회 승인을 얻어 확정된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