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정원, 진보연대 압수 수색
    By mywank
        2010년 06월 29일 09:37 오전

    Print Friendly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29일 오전 한충목 공동대표, 정대연 전 집행위원장, 최영옥 자주통일부위원 등 한국진보연대 전현직 간부 3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현재 한충목 공동대표 등 3명의 자택과 진보연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진보연대 관계자에 따르면, 국정원과 서울시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국가보안법상의 회합·통신 및 지령 수수 혐의로 한충목 공동대표 등 전현직 간부 3명을 이날 오전 자택에서 체포했으며, 한 공동대표는 현재 서울 내곡동 국정원으로, 나머지 활동가들은 서울 홍제동 보안수사대로 이송돼 조사를 받고 있다. 진보연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오전 7시 20분부터 벌이지고 있다.

    김동규 진보연대 활동가는 이날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국정원과 경찰이 지난 2007년 참여정부 시절, 정부의 승인을 받고 개최한 남북 공동해외행사를 문제 삼고 있는데, 몇년이 지난 지금 꼬투리를 잡는 것은 지방선거 참패를 만회하기 위한 국면전환용이다”라고 비판했다. 진보연대는 오전 9시 30분부터 사무실 앞에서 이번 사태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