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주 대낮 우익테러 왜 못본 척하나"
    2010년 06월 22일 06:07 오후

Print Friendly

조승수 진보신당 의원은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업무보고 자리에서 최근 보수단체들의 참여연대 앞 폭력적 시위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다. 조 의원은 “백주 대낮에 일주일여 동안 가공할만한 테러가 벌어지고 있다”며 “경찰이 제대로 된 대응을 하고 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조승수 의원(사진=진보신당) 

조 의원은 이날 질의를 통해 “경찰 스스로 불법행위는 현장에서 검거하고 사회적으로 책임을 묻는 방침을 세워놓고도 참여연대 앞 보수단체의 시위는 왜 이렇게 방치되었나?”고 물었다.

이에 강희락 경찰청장은 “방치한 것은 아니”라며 “현장에서 1명을 검거했고 주최 측에 대해 소환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보수단체가)처음에는 기자회견의 형태를 취하다 불법집회로 변질했을 때 법 절차에 따라 적당한 인터벌을 주고 3번의 해산경고를 하게 되어 있는데 보수단체는 2번의 경고에 계속 해산해왔다”고 말했다.

이에 조 의원은 “그러나 보수단체의 시위가 6일 동안 진행 되었고 집회의 장소는 청와대로부터 1km도 떨어지지 않았다”며 “경찰이 그동안 각종 시민단체 집회에 대해 벌였던 행동과 감안하면 분명히 형평성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조 의원 측은 이번 질의의 배경에 대해 “14일 UN에 천안함 관련 참여연대 서한 발송 소식이 알려지자 라이트코리아와 6.25 남침피해유족회 등이 ‘참여연대의 서한 발송은 북한에 군사기밀을 제공하려는 이적행위’라며 시위에 나섰고, 17일에는 고엽제전우회 소속 회원이 승합차량에 시너가 가득 담긴 소주병 10여개를 싣고 LP가스통까지 매단 채 참여연대 건물로 돌진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닷새 동안 참여연대 앞에서 열린 집회는 10여건으로, 규탄집회에 나선 연인원은 모두 1천 5백여명에 이fms다”며 “극우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앞세워 경찰에 사전 집회신고나 허가를 받지 않았지만 이들의 회견을 지켜보면 정치적 구호가 담긴 팻말이나 구호 제창, 무력행사가 난무하는 불법 집회·시위”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경찰은 그간 사전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집회에 엄정 대처해왔고 지난 1월에는 서울 여의도에서 등록금 상한제 실시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던 대학생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는 이유로 연행되기도 했다”며 “최근에는 도심 1인시위도 ‘변형 불법집회’라며 막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 의원은 23일, 참여연대를 격려 방문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