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평을' 반이명박 계속 되나?
        2010년 06월 17일 02:50 오후

    Print Friendly

    다시 ‘은평을’이 떠오르고 있다. 문국현 전 창조한국당 대표의 의원직 상실로 공석이 된 은평을 재선거는 그동안 ‘MB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의 출마 여부로 관심을 모아왔다. 이재오 위원장의 승패는 곧 MB의 승패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이재오 출마 유력

    게다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이 패배하면서 당은 물론 ‘조기 레임덕’의 위기에 놓인 이명박 정권으로서는 서울에서 유일하게 실시되는 은평을 재선거의 승리가 간절하다. 민주당 역시 지방선거 승리의 여세를 몰아가고 2012년 수권정당, 정권 탈환을 위해 은평을에서의 승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7월 28일 열리는 은평을 재선거는 7월 28일로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따라 출마 희망자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한나라당에서는 김영수 상임전국위원만이 공천신청을 한 상태지만 이재오 위원장 변수가 있다. 이 위원장이 국민권익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도 은평에서 지속적으로 ‘자전거 정치’를 해왔고, 측근을 통해 출마의사를 공공연히 밝혀왔다.

       
      ▲ 왼쪽부터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 장상 민주당 최고위원, 이상규 민노당 서울시당 위원장, 금민 사회당 전 대표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회도 적합한 인물이 없다고 판단될 경우 추가 공모나 전략공천을 한다는 입장이어서 언제든지 이재오 위원장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실제로 이재오 위원장도 15일 <CBS> 라디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당으로 다시 돌아가면 당 대의에 충실 할 것”이라고 밝히며 재선거 출마를 시사했다. 

    민주당은 장상 최고위원이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한 가운데 고연호 지역위원장, 송미화 전 시의원 등도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재오 위원장과 맞붙을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는 민주당은 김근태 상임고문의 전략공천도 염두에 두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이상규 서울시당위원장의 출마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사회당 금민 전 대표가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창조한국당도 김서진 최고위원이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진보신당은 출마자가 가시화되지 않고 있다.

    반MB 연대 다시 한번?

    이번 은평을 재보궐선거에서 또 하나의 관심사는 ‘반MB 연대’의 재현이다. 그러나 지방선거와 달리 재보궐선거에서는 정당 간 양보의 공간이 넓지 않은 만큼 지방선거에서 보여진 반MB 연대 폭만큼 넓어질지 미지수다. 실제 지난 해 10.28 재보궐선거 당시 민주당은 ‘야권연대’를 주장하면서 사실상 민주당 외 후보들에 대한 사퇴 압박만 이어갔고 실제 야권연대로 이어지지 않았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도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연대는 해야 하지만 폭과 깊이는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조절해야 한다”며 “전국 선거는 연대가 다소 쉬운 편이지만 재선거는 조금 다르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동당은 ‘반MB연대’의 여지를 남겨놓고 있다. 이정희 정책위의장은 16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연대를 해나가야 된다는 것이 민주노동당의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민주당이 어떻게 적극성을 보일지가 관건일 텐데, 흔쾌하게 연대의 장에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식적인 언급 내용만으로 보면 민주노동당이 야권 연대에 적극적인 반면 민주당은 소극적인 모습으로 비쳐지고 있는 셈이다.

    사회당 은평선본 권문석 대변인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오는 20일 사회당 서울시당 대회를 열어 후보를 공식 선출할 예정"이라며 진보 후보들의 선거연합에 대해서는 "다른 정당의 출마 여부는 소문으로만 나돌아 공식 의견 밝힐만한 수준 아니고, 후보가 가시화되면 그 때 가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신당의 경우 최근 연합정치를 둘러싼 당내 논쟁이 이어지고 있어 조기 입장 정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오는 19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의 선거평가가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진보신당의 연대연합 전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신언직 진보신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아직 당내 논의가 시작되지 않았다”며 “19일 전국위원회에서 재보궐선거 방침이 정해지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