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여 단체, ‘참여연대 지키기’ 나서
By mywank
    2010년 06월 16일 04:31 오후

Print Friendly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한을 UN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에 보낸 참여연대에 대해 이명박 정부와 우파언론들이 집중적인 이념공세를 퍼붓자, 16일 2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마녀사냥 식 탄압 중단을 촉구하며 ‘참여연대 지키기’에 나섰다.

‘참여연대 사태’와 관련해 한국진보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환경운동연합, 민주노총 등 202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환경재단 레이첼카스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연대뿐만 아니라, 모든 시민사회단체들의 일상적 활동에 대한 탄압으로 규정한다”라며 공동 대응의 뜻을 밝혔다.

참여연대 마녀사냥, 시민사회 공동 대응

시민사회단체들은 이 자리에서 △참여연대 안보리 서한 발송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마녀사냥 식 탄압 중단 △천안함 사건 진실 규명 및 국회 국정조사 실시 등을 촉구했다. 이처럼 시민사회단체들이 발 빠르게 대응하고 나선 데에는 최근 우파진영이 참여연대 사태를 지렛대로 삼아, 색깔공세를 민주진보진영 전체로 확산하려는 움직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부 우파언론은 ‘이적단체’로 지목하고 있는 참여연대의 박원석 협동사무처장이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당선자 취임준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점을 문제 삼으며, 곽노현 당선자까지 ‘좌빨’로 도매금하려는 치졸한 수작을 벌이기도 했다.

   
  ▲2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오후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연대의 서한 발송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마녀사냥 식 탄압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손기영 기자) 

2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의 합의기반 없는 위험한 강경외교가 실패할 상황에 직면하자 반북 여론몰이를 통해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보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라고 비판했다.

"강경외교 실패위기 놓이자, 반북 여론몰이"

이들은 “우리는 합리적 이견을 묵살하고 일치와 단합만을 강조하는 이러한 시대착오적 강압에 순응할 생각이 추호도 없음을 밝혀둔다”라며 “이러한 반민주적 작태를 반성 없이 지속할 경우, 더 큰 국민의 저항과 심판에 직면할 것임을 경조한다”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는 “정부는 참여연대가 유엔에 서한을 보낸 게 이례적이라고 하지만, 이라크 전쟁 때 미국의 NGO들도 전쟁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유엔에 서한을 보낸 적이 있다. 당시 부시 대통령은 이들의 행동을 비판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참여연대 서한 발송은 NGO들이 국제사회에서 일상적으로 벌이는 활동”이라며 “천안함 사건 대응과정에서 벌어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실패에 대해 시민사회단체들이 문제를 지적하는 것은 지극히 정당한 활동”이라고 강조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은 “정부는 누가 국제적 망신을 시키고, 국익을 손상시키고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라며 “천안함 사건을 지방선거에 이용하겠다는 일념으로, 의문이 제기되는 부분에 대한 정밀조사도 하지 않은 이명박 정부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라고 비판했다.

"정밀조사하지 않은 정부에 근본적 책임"

그는 이어 “조중동 등 보수신문들은 더할 나위도 없겠지만, 일부 언론들도 정부의 잘못된 점에 대해 무비판적으로 보도하고 있다”라며 “보도의 균형을 갖춰 달라. 그리고 누가 지금 국익을 해치고 있는지 비판 보도를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혜경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참여연대 서한에 담긴 내용은 국민 대다수가 의문을 갖고 있는 내용이지만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는 정부는 비이성적인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라며 “민주노총은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국민 대다수가 수긍할 수 있는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밝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정부가 참여연대 서한에 대해 국익을 훼손하고 외교안보 정책에 치명적 영향을 줬다고 주장하는데, 항의의 표시로 모든 시민사회단체들이 유엔에 서한을 보내는 방안도 좋을 것 같다”라며 “시민사회단체들이 힘을 모아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한반도를 전쟁으로 몰아가려는 것을 막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등 43개 단체들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향린교회에서 ‘천안함 사건 진실규명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공동행동’을 발족시켰다.

이들은 발족 기자회견문을 통해 “남북 또는 남북미중 4개국 공동조사와 국정조사를 통한 전면재조사,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미국의 자료 공개로 진실이 객관적으로 규명되기를 요구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국내외 진실규명 활동과 정치여론 활동, 대중실천 활동들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