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통사도 UN에 ‘천안함 서한’ 전달
    By mywank
        2010년 06월 15일 04:33 오후

    Print Friendly

    참여연대에 이어 ‘평화를 통일을 여는 사람들(이하 평통사)’도 최근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며 재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참여연대 이어 평통사도

    평통사는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의 안보리 이사국 브리핑에 앞서, 지난 14일 미국의 한인 청년단체인 ‘노둣돌’ 회원들을 통해 뉴욕에서 15개 안보리 이사국 중 프랑스, 영국(이하 상임이사국)과 브라질, 멕시코, 터키, 레바논, 가봉, 우간다, 오스트리아, 보스니아, 나이지리아(이하 비상임이사국) 등 11개 이사국 대표부에 직접 서한을 전달했다.

       
      ▲15일 평통사 홈페이지에 ‘천안함 사건 서한’ 전달과 관련된 소식 등이 게시되어 있다.  

    평통사는 15일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공개한 서한에서 “천안함 침몰사건의 원인에 대해 한국의 야당과 수많은 시민사회단체, 민간 전문가들이 이명박 정부의 조사 결과에 대해 반론과 문제제기를 계속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평통사는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한국과 북한, 미국과 중국이 참가하는 4개국 공동조사를 제안하는 등 관련국들이 서로 다른 견해를 보이고 있으므로 유엔 안보리는 먼저 사건의 원인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밝혀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반도 평화 해치는 결과 빚을 것"

    평통사는 “만약 유엔 안보리가 천안함 사건에 대해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 없이 북한을 비난하는 결의나 성명을 채택한다면 유엔 안보리의 공정성은 심각하게 훼손될 것이며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결과를 빚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석분 평통사 활동가는 15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안보리 이사국인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자신들의 입장이 있지만, 다른 안보리 이사국들은 이 사건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이와 함께 여러 의혹이 제기된 천안함 사건에 대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국제사회에 촉구하기 위해 서한을 보내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오후 2시 환경재단에서 ‘천안함 서한 발송 마녀사냥에 대한 범시민단체 반박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