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당, 4대강 때문에 졌다"
        2010년 06월 06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우리 국민들은 6.2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참패와 민주당 승리의 가장 큰 원인으로 4대강 추진을 1위로 꼽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지난 3일 한나라당 패인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4대강 추진이 34%로 가장 많았고, 천안함 사태 등 북풍에 대한 역풍이라는 의견이 12.4%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세종시 수정안 추진(9.9%)에 원인을 돌린 응답자가 3위로 나타났으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등 노풍(盧風)이라는 응답이 7.4%로 4위에 올랐고, 야권 단일화 효과(7.2%), 박 전 대표의 비협조(7.0%), 잘못된 공천(5.7%) 순으로 조사됐다.

       
      ▲표=리얼미터

    그러나 지지 정당별로는 다소 의견차를 보여, 한나라당 지지층은 박 전 대표의 비협조 때문이라는 응답이 13.7%로 4대강 추진(13.4%) 의견과 함께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야권 단일화 효과(11.7%)가 뒤를 이었으나, 민주당(45.8%)과 자유선진당(34.8%) 등 주요 야당 지지층은 4대강 추진이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그밖에 지역을 불문하고 4대강 추진 때문에 한나라당이 패배했다는 응답이 우세했으며, 특히 인천/경기(40.7%)와 서울(35.5%), 전북(33.4%)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27.9%)에 비해 여성(39.8%) 층에서 4대강을 원인으로 꼽은 응답이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57.0%)를 비롯해 40대(34.1%), 30대(32.2%), 50대이상(21.9%) 순으로 나타났다.

    30대의 경우 타 연령층에 비해 북풍에 대한 역풍(4.4%)을 지적한 의견은 적은 반면, 야권 단일화 효과의 역할을 매우 높게 평가했다.(14.1%) 또한 잘못된 공천이나 박 전 대표의 비협조를 원인으로 꼽은 의견은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선거를 통해 정치적 입지가 강화될 정치인으로 오세훈 시장(24.9%), 김문수 지사(23.4%)가 꼽혔다. 이어 ‘리틀 노무현’ 김두관 경남지사(11.0%)와 인천에서 큰 격차로 안상수 시장을 꺽은 송영길 인천지사 당선자(10.1%)가 뒤를 이었으며, 안희정 충남지사 당선자(8.8%)가 5위로 조사됐다. 그밖에 이광재 강원지사 당선자(3.7%), 우근민 제주지사 당선자(2.4%), 이시종 충북지사 당선자(1.6%) 순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6월 3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