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력한 노회찬 서울시장이 필요하다”
        2010년 05월 27일 02:59 오후

    Print Friendly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는 27일 오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시민사회단체와 정책협약식을 갖고 “시민사회단체의 정책 제안을 적극적으로 동의하고 앞으로 MB의 남은 임기 동안 서울시장으로서 MB의 각종 잘못된 정책에 맞서 싸우는 시장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노 후보와 정책협약을 맺은 시민사회단체는 2010유권자희망연대와 중소상인유권자연대, 민주노총, 여성단체연합, 4대강 범대위 등으로 구성되었다. 이들은 청년, 중소상인, 노동자, 학부모, 여성, 환경, 광장 개방과 시민참여 등의 정책을 서울시장에 출마한 노 후보와 한명숙 민주당 후보에게 정책을 제안했으며, 노 후보에 앞서 한 후보와도 정책협약을 맺었다.

    특히 노회찬 후보는 시민단체들의 정책제안 중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민간부문 정규직 전환 지원’, ‘공공보육시설 1,500개 확충’ 등을 역제안해 시민단체가 이를 수용하고 노회찬 후보와의 정책협약안에 반영하기도 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가 시민사회단체들과 정책협약을 맺고 있다.(사진=2010 유권자 희망연대) 

    노 후보는 “서울시장으로 출마하고 여러 행사에 참가했지만 오늘 이 자리가 가장 소중하고 영광스런 자리”라며 “오늘 협약 내용에 적극 동의하며, 단순한 동의를 넘어 반드시 실현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안정국, 북풍정국에서 사람이 아니라, 천안함과 어뢰가 후보인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더욱 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는 “서울시의 재정자립도는 전국 1위지만 복지분야는 가장 하위권”이라며 “무상급식 역시 마찬가지로 복지는 돈의 문제가 아니라 철학과 의지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철학과 의지가 없는 사람은 갈아치워야 서울의 복지 문제가 해결된다”며 “단순한 반대가 아니라 실천의 모범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4대강 사업’과 ‘SSM규제’를 예로 들며 “한강의 수중보를 철거하고 콘크리트 호안을 걷어내 한강을 되살리자는 데 적극 찬성하지만 한강이 국가하천이기 때문에 시장이 건드릴 수 없는 곳이라며 비판하는 사람도 있다”며 “하지만 서울시민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4대강 저지를 한강에서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형 수퍼마켓 SSM도 오세훈 시장은 ‘기업의 자유’라며 수수방관했지만 나는 당선되면 당장 롯데 사장, 홈에버 사장 불러다가 재래시장, 골목상권 있는 데는 SSM하지 말라고 요구할 것”이라며 “1주일에 한 번씩 위생검사 나가고, 주차요원을 1미터 간격으로 1인 시위 하듯이 배치해 단속하면 안 될 일도 없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번에 당선되는 서울시장은 2년 6개월 남은 MB치하에서 서울시장을 해야 한다”며 “MB의 잘못된 정책과 충돌할 수밖에 없는데 그러려면 강력한 서울시장이 필요하다. 노회찬이 그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와 서울시 사이에 전운이 감돌더라도 MB의 정책을 서울에서부터 바로 잡는 강력한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민단체와 노 후보가 맺은 정책연대의 내용은 4대 핵심과제로 △4대강 사업 중단 촉구 및 한강 되살리기 △친환경 무상급식 전면 도입 △좋은 일자리 확대 △광장을 시민 품으로 등이며, 공공보육시설 3배 확대 및 민간보육시설의 공공성 확대, 학자금 지원 조례, 반값 기숙사, 공무원, 전교조 등 자유로운 노조활동 보장과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 보장 등 대상별, 분야별 과제로 나뉘어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