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교육특구-도립대학으로 교육혁신
    2010년 05월 26일 03:07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경기도지사 후보는 오늘(26일) 오전 7시 안양 범계역에서 선거 유세를 갖고,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한데 이어 오전 11시에는 한경대학교를 방문, 교수협의회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여해 “경기도민의 핵심 화두는 교육”이라며 “초중등 교육에는 희망교육 특구를 고등 교육에는 도립대학 설립을 통해 경기도에 교육혁신 벨트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26일 한경대에서 열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간담회 (사진=심상정 선본)

심상정 후보는 이 자리에서 “경기도내 일부 사립대학을 인수하여 도립대학으로 전환하고, 교육의 질적 개선을 위한 투자를 통해 세계 유수의 대학으로 발전시키겠다”며 “희망교육 특구 지정을 통해 초중등 교육을 혁신하고, 여기서 자라난 창조적 인재들이 혁신 도립대학과, 지역 산업과 연계된 지역화 대학을 통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일관된 교육혁신의 벨트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도립대학이 특기와 적성을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면 학생들의 입시 부담도 낮추고 사교육비도 절감시킬 수 있다”며 “등록금을 반값 이하로 내려, 입시 없이도 좋은 대학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겠다”며 도립대학 설립의 비전을 제시했다.

심 후보는 또 “경기도 엄마들의 한결같은 화두는 아이들 교육”이라면서 “호랑이는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는 옛말이 있듯 김문수 지사가 남긴 것이 호화도청과 골프장이라면 심상정은 무엇보다 교육으로 남을 것”이라며 “희망교육특구-도립대학의 라인업이 경기도를 바꾸고 대한민국 교육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